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기아, 피치 신용등급 'A-'…트리플 크라운 한걸음 남았다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6 17:03
  • 글자크기조절
현대자동차그룹 CI
현대자동차·기아가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Fitch)로부터 신용평가 'A-'를 획득했다. 현대차·기아가 피치로부터 A등급을 받은 것은 사상 처음이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피치는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상향했다. 피치는 지난해 3월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조정하며 신용등급 상향을 예고했다.


'A-' 등급은 피치의 신용등급 체계상 20개 등급 중 상위 7번째에 해당한다. 신용상태가 양호해 신용위험이 크게 낮은 수준을 뜻한다. 피치 신용등급 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한 주요 글로벌 자동차 기업은 토요타, 메르세데스-벤츠, 현대차·기아를 포함해 7개다.

피치는 현대차·기아의 다각화된 시장 및 제품 포트폴리오, 수익성 및 현금 창출력 개선, 상당한 재무적 완충력(Buffer)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현대차·기아가 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으로 제품 믹스를 개선한 점, 미국·유럽 전기차 시장에서의 견고한 시장 지위 등을 고려했다.

피치는 "현대차·기아는 중장기 전동화 목표 및 투자 계획을 업데이트하며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높아진 대외 신인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재무건전성 유지에 힘쓰며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가 현대차·기아· 현대모비스의 신용등급을 기존 'Baa1'에서 'A3'로 상향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지난달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해 신용등급 상승을 예고했다. S&P 신용등급이 현재 'BBB+'에서 'A급'으로 상향될 경우 현대·기아차는 세계3대 글로벌 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이 모두 A급으로 상향되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