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폴더블 불만족한 애플, 아이폰 접기 중단…아이패드 먼저 접는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177
  • 2024.02.17 17:02
  • 글자크기조절

中팁스터 "디스플레이 내구성 문제"…美매체 "내년까지 폴더블 아이폰 못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자 (77,600원 ▼2,000 -2.51%)가 일찌감치 상용화한 '폴더블(Foldable) 스마트폰'을 뒤늦게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애플이 내구성 문제로 개발을 중단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중국 SNS(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167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팁스터인 'Fixed Focus Digital(定焦??)'은 17일 "폴더블 디스플레이 제품을 개발 중인 애플이 파트너사의 여러 부품을 구입했지만,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해 프로젝트가 일시 보류됐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 팁스터는 또 "폴더블폰은 애플 자체 디스플레이 부문의 테스트 표준을 통과하기 매우 어렵다. (애플의) 기준이 너무 높다"고 밝혔다. 또 애플이 폴더블폰 제품 개발을 위해 "삼성을 포함한 경쟁사들이 만든 폴더블폰을 사들이고 있으며, 경쟁사 제품 중 하나는 (애플의 테스트로 인해) 며칠 만에 부러져 고장 났다"고 주장했다.

미국 IT(정보기술) 매체 폰아레나도 해당 팁스터의 주장을 인용, "애플은 아시아 제조사 1곳과 만나 폴더블 아이폰 2종 부품의 생산을 논의 중이었지만, 내구성 우려로 인해 폴더블 아이폰 개발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올해와 내년에 애플의 로드맵에는 폴더블폰이 등장하지 않을 예정이며, 이 같은 보도가 확실하다면 이른 시일 내 폴더블 아이폰을 기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아이폰이 아닌 아이패드가 먼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선보일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았다. 폰아레나는 "폴더블 아이패드는 이용자의 주머니 속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지 않을 것이고, 기기도 아이폰보다 더 두꺼울 것이기 때문에 내구성 측면에서 (아이패드가) 더 장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다른 IT 매체 더일렉도 최근 "2027년 아이폰 20주년을 맞아 애플이 8.3인치 아이패드 미니를 대체할 폴더블 아이패드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