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태호 vs 김두관' 경남지사 매치 확정…양산을서 '자웅'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박상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18 16:23
  • 글자크기조절

[the300]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 을)이 10일 오전 대구 남구 이천동 대구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주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정책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태호 국민의힘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군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양산을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의힘이 김태호 의원을 경남 양산을 지역에 전략 공천하면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맞붙게 됐다. 두 의원은 모두 경남도지사를 지낸 바 있다. 전직 경남도시자들이 경남 양산을을 놓고 자웅을 겨루게 된 셈이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태호 의원과 서병수 의원, 조해진 의원을 각 선거구에 전략 공천한다고 밝혔다.


당의 요청에 따라 도전지(험지)로 선거구를 옮기겠다는 의사를 밝힌 중진의원들을 경선 없이 공천한 것이다.

이에 따라 김태호 의원은 앞서 공천을 확정지은 김두관 의원과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됐다.

3선 중진인 김태호 의원은 32대·33대 경남도지사를 역임했다. 경남도지사에 처음 당선될 당시 41세로 '역대 최연소 도지사' 타이틀을 갖고 있다.


재선인 김두관 의원은 34대 경남도지사를 지냈다. 그는 1988년 남해 마을 이장을 시작으로 38~39대 남해 군수, 참여정부 당시 행정자치부 장관 등을 지내기도 했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 을)이 10일 오전 대구 남구 이천동 대구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주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정책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 을)이 10일 오전 대구 남구 이천동 대구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주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정책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 의원이 전략공천을 받은 부산 북강서갑 지역 또한 빅매치가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 해당 지역구 의원인 전재수 민주당 의원이 지역 기반을 잘 다져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공천을 받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전 의원이 공천을 받을 경우, 5선 중진으로 부산시장을 지낸 서 의원과 지역의 터줏대감으로 자리잡은 전 의원이 박빙의 승부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전략공천을 받은 국민의힘 후보들의 경우 기존 지역구 당원 등과 화학적 결합을 이루는 것이 과제일 것으로 보인다. 험지의 경우 단수 추천·전략 공천을 받은 후보들이 기존 조직을 흡수하지 못하는 경우 민주당 등과의 본선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