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손가락 깁스한 손흥민, 1시간 넘게 팬 사인"…파도 파도 미담만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555
  • 2024.02.18 17:01
  • 글자크기조절
"손가락 깁스한 손흥민, 1시간 넘게 팬 사인"…파도 파도 미담만
/사진=유튜브 이건의 발품스토리TV 캡처
한 유튜브에 손흥민 선수의 미담이 퍼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손가락에 반 깁스를 한 상태로 1시간 넘게 팬들의 사인 요청에 응답한 것이 알려진 것이다.


18일 한 유튜브 방송에 따르면 아시안컵이 끝난 후 자신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황희찬과의 '코리안 더비'를 하루 앞두고 훈련장을 찾은 팬들을 위해 훈련장 밖으로 나와 팬과의 미팅을 가졌다.
/사진=이건의 발품스토리TV 유튜브 캡처
/사진=이건의 발품스토리TV 유튜브 캡처
토트넘은 이날 새벽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 울버햄튼과의 경기를 치렀다. 울버햄튼에는 손흥민과 마찬가지로 국가대표인 황희찬이 소속팀으로 복귀, 나란히 선발로 출전했다.

손흥민은 풀타임 출전했고, 황희찬이 후반 43분 교체될때까지 코리안 더비를 벌였다. 이에 많은 한국팬들이 코리안 더비를 보기 위해 영국 런던에 모였다.

코리안 더비를 하루 앞두고 훈련장을 찾아온 팬들을 위해 손흥민은 손가락 부상에도 불구하고 오후 2시께부터 3시 넘는 시간까지 1시간 10여분 가량 사인 등 팬 서비스를 이어갔다.

"손가락 깁스한 손흥민, 1시간 넘게 팬 사인"…파도 파도 미담만
이에 해당 유튜버는 "기자회견 갔다가 집에 가려는 찰나에 혹시나해서 기다려봤는데 역대급 팬서비스였다"며 "심지어 오전 출근길에도 팬 서비스를 해줬다더라"고 미담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이제 너만 생각해" "즐겁게 토트넘에서 축구하길 바라" "저 손으로" "역시 캡틴""멋지다, 건강해야 해"라며 응원과 찬사를 늘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00 깨진 국내증시…중동발 불안 VS 실적 기대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