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모니카, 펀드 사기로 4000만원 날렸다 "한푼도 못 돌려받아"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1 10:08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
댄서 모니카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
댄서 모니카가 펀드 사기로 4000만원을 잃은 후 법정 공방을 벌였으나 돈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강심장VS'는 '멘탈 전쟁: 유리가 강철을 이기는 법' 특집으로 꾸며져 '강철멘탈'로는 모니카, 전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 방송인 사유리가, '유리멘탈'로는 배우 김병옥, 댄서 립제이가 출연했다.


이날 모니카는 대학생 때 4000만원을 날린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내가 대학생 때 펀드 매니저라는 직업이 처음 나왔다. 아는 분이 (펀드 매니저가) 너무 잘한다고 해서 욕심을 부렸다. 엄마랑 상의해서 20년 부은 보험 대출을 받아서 맡겼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

이어 "6개월 동안 꼬박꼬박 150만원씩 들어왔는데, 그 후로 연락이 안 오더라"며 "내 실수였다. 엄마와 사기꾼을 잡아서 법정 싸움을 계속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겼고 가압류도 받았다. 그런데 한 푼도 못 돌려받았다. 그런 경험을 한 후 함부로 인간관계에 돈을 섞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모니카는 심지어 어머니에게도 돈을 빌려주지 않는다고. 그는 "이것도 다년간의 경험"이라며 "어머니께 현찰을 드리면 다 부처님의 공으로 돌리더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너무 많은 분이 어머니에게 와서 내 이름을 거론하고 (돈을) 빌려달라고 한다. 엄마에게 딸이 모니카라고 하지 말라고 한다. 엄마가 자랑도 못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