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보험시장 뒤흔든 초대형 GA, 금감원 정기검사 받는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1 15:59
  • 글자크기조절
올 한해 홍콩 H지수 주가연계증권(ELS)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에 대해해 금융감독원이 집중 검사를 벌인다. 그동안 관리 사각지대에 놓였던 초대형 보험판매대리점(GA)가 처음으로 금감원 정기검사를 받는다.


금감원은 공정 금융, 건전성 제고, 불건전 영업행위 근절 등 세가지 원칙을 기반으로 올해 검사업무 운영계획을 세웠다고 21일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중점 검사사항으로 홍콩 ELS 등 금융상품 판매 관련 내부통제의 적정성 및 불완전판매 등 불법행위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부동산PF 등 고위험자산에 대한 단기 실적 위주의 투자 의사결정 및 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한 리스크 관리실태도 중점 사항으로 올렸다.

보험금 지급거절·삭감 및 불합리한 합의 유도 행위,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보험상품 판매 관련 부당차별 및 불완전판매 여부도 집중 점검한다. 불법 리딩방 등에 대한 일제점검, 암행점검을 적극 실시하고, 신고 포상을 확대하는 등 불법투자자문업자 감시 강화할 방침이다.

영업행위와 관련해선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여신(연장·회수)심사?관리체계, 부실채권 상·매각절차의 적정성을 점검한다.


특히 초대형 GA에 대해 정기검사를 실시하고 보험회사 정기검사시 판매자회사형(계열사형) GA에 대한 연계검사를 정례화할 방침이다.

올 한해 검사횟수는 622회로 전년 대비 40회 줄이고 검사 연인원도 2만1154명으로 전년 2245명 대비 일부 줄였다. 정기검사 기준으로 은행은 지주를 포함해 7회, 보험은 7회, 금융투자는 2회, 중소금융 8회 등 총 24회 실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또 '테마주' 우르르?… 호재도 없는 초전도체 10% 급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