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민 가구당 총자산 9.5억..1인가구는 소득 대비 부채 높아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06:00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지자체 최초 '서울시민 라이프스타일 재현데이터' 발표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민 가구당 총자산은 평균 9억5361만원, 대출은 921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출이 있는 1인가구 5명 중 1명은 소득 대비 부채상환위험이 크며, 청년 1인가구는 '전자상거래'와 '식당' 분야의 소비가 많았다.


서울시는 382만 서울시민 가구(740만명)의 주거·소비·금융 패턴 등의 빅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서울시민 라이프스타일 재현데이터'(2022년 3분기 기준)를 22일 공개했다.

시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재현데이터를 개발했다"며 "가명결합데이터 샘플을 전체로 확대·재현한 것으로 원본의 통계적 특성은 유지하면서 개인정보 유출위험이 없어 정책 설계·분석·모델 개발 등 다방면에서 활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이번에 데이터 개발 대상인 740만명은 74만명 샘플값으로 확대해 재현한 것이다.

이번에 발표한 재현데이터는 서울시민의 가구·주거·이동·소비·금융 등의 가명결합데이터인 '서울 시민생활 데이터'를 활용해 금융 현황과 소비패턴 두 개 주제로 재현됐다.

우선 서울시 가구당 평균 총자산 평가금액은 9억5361만원, 평균 대출금액은 가구당 9210만원이었으며, 연평균소득은 가구당 7369만원이었다. 또 대출이 있는 1인가구 약 62만명 중 23.2%, 다인가구 약 140만명 중 13.3%가 부채상환 위험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가구주의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인과 다인가구 모두 청년(40세 미만)이 각각 27%, 21.4%로 부채상환 위험률이 가장 높았고 노년(65세 이상), 중장년(40세 이상~65세 미만) 순이었다.

또 청년 1인 가구는 소비의 절반 이상(53.7%)을 '전자상거래'와 '요식'에 할애하는 반면 노년 1인 가구는 '소형유통점'과 '의료'에 소비의 절반가량(47%)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그간 특정 목적 외에는 활용이 불가하고 접근이 제한됐던 가명결합데이터의 한계를 넘어 가상의 재현데이터로 개인정보 유출위험 없이 더 넓은 범위의 정책 연구와 활용이 가능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윤충식 시 빅데이터담당관은 "데이터를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해 시민들에게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돼 서울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6억 신고가" 강남 이어 마·용·성도 '꿈틀'…부동산 봄 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