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그룹 삼성동 GBC 50층 낮춘다...서울시와 협의 중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06:30
  • 글자크기조절
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차 GBC 부지의 모습.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당초 계획했던 105층에서 55층으로 낮춰 짓는다는 계획을 서울시에 제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GBC 건립에 대한 설계변경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친환경, 실용 안전 등을 고려해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 그룹 미래전략 등을 반영한 실용적이고 효율적인 동시에 지속가능성이 보장된 새로운 공간 계획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설계변경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차는 2014년 GBC 건물을 지하 7층·지상 105층, 569m 높이로 짓기로 하고 2020년 5월부터 착공에 들어갔다. 하지만 공사비가 치솟으며 초고층 설계에 대해 재검토에 착수했고 결국 55층 높이(242m) 2개 동과 이보다 낮은 저층부 4개 동 등 총 6개 동으로 층고 설계안을 변경했다.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가 123층으로 지어지며 국내 최고층이란 상징성도 떨어진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GBC 건물의 높이가 낮아지면서 군 작전제한 고도보다 낮아 국방부와의 이슈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GBC가 260m 이상 지어질 경우 군 레이더가 일부 차단돼 표적을 탐지하지 못할 수 있어 레이더 설치·관리 비용을 현대차가 내야 했는데, 이러한 부담도 해소할 수 있게 된 셈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영동대로 복합개발 사업 등 주변 개발 사업과 준공 일정을 최대한 맞출 수 있도록 서울시와 긴밀하게 협의할 예정"이라며 "서울시 등 인허가 관련 기관에서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설계 변경안을 놓고 현대차와 협상이 필요하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애초 105층 높이 설계에는 전망대 등이 담겨있었는데 설계 변경 신청이 들어온 만큼 공공기여 등을 놓고 협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GBC 공사는 현재 흙막이 공사를 완료하고 굴토공사를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