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고은 "14세까지 중국 생활…부모님, 집에선 중국어 못 쓰게 해"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543
  • 2024.02.22 00: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김고은이 어린 시절을 중국에서 보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굿을 한번 해보죠? 방굿'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파묘'의 두 배우 김고은, 유해진과 진행한 라이브 짧게 보기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나영석 PD는 김고은에게 "어릴 때 어쩔 수 없이 중국에서 오래 사셨다더라. 중국 시골 마을이라고 들었는데 그 이야기 좀 해 달라"라고 말했다.

김고은은 "4살 때 가서 14살 때 한국에 왔다"라고 10년간 중국 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국말을 잘하지 못했다는 김고은은 "그래도 그때 당시에 아빠랑 엄마가 집에서는 중국어를 못 쓰게 했다. 한국의 예능이나 드라마를 중국은 비디오로 해서 빌려보는 게 있었다. 그때 '논스톱' 이런 걸 봤다"라고 회상했다.


유해진이 "그땐 중국말이 더 편한 말이었겠다"라고 말하자, 김고은은 "저는 특히나 외국 사람이 없는 지역에서 살았다"라며 이에 수긍했다.

유해진은 "지금도 중국어가 남아있냐. 지금 중국 가면 생활에 불편 없을 정도?"라고 물었다. 김고은은 "아니다. 버벅댄다. 단어도 너무 까먹고. 버벅대긴 하는데 급할 땐 튀어나올 수도 있다"라고 답했다.

유해진이 "거기서 먹었던 추억의 음식이 있냐"라고 묻자 김고은은 "거기는 이제 조식 문화가 많이 발달되어 있다. 꽈배기랑 그 콩물, 담가 먹고 이렇게 먹는다"라고 설명했다.

나영석 PD가 "어느 순간, 어떤 계기로 연기라는 직업에 관심을 갖게 됐는지"라고 묻자 김고은은 "어릴 때부터 DVD가 많이 있었다. 아빠가 영화를 워낙 좋아하시고 저한테 많이 보여주셨다. 영화나 드라마에 가깝게 느껴지는 상황이었다. 사실 배우가 되기보다는 만드는 일원이 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