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네이버웹툰 나스닥 상장 돌입, 웹툰주 '방긋'

머니투데이
  • 천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2 16:43
  • 글자크기조절
네이버웹툰이 미국 나스닥 상장에 나서며 웹툰주가 수혜주로 꼽힌다. 증권가에서는 미국 상장 소식이 웹툰 업종에 대한 투자 심리를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 1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네이버의 웹툰 자회사 '웹툰엔터테인먼트'는 올 여름 미국 나스닥 상장을 목표로 주관사 선정을 진행하고 있다. 목표 기업가치는 30억~40억 달러, 공모 자금은 5억 달러 규모가 예상된다.

네이버웹툰의 나스닥 상장 돌입에 국내 웹툰주가 수혜주로 부각된다. 이달 들어(2월 1일~22일) 코스닥 시장에서 웹툰 관련 기업 와이랩 (13,700원 ▲730 +5.63%) 주가는 26%, 디앤씨미디어 (25,000원 ▲2,450 +10.86%) 주가는 10%, 엔비티 (6,650원 ▲230 +3.58%)는 5% 올랐다.

증권가에서는 웹툰을 중장기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산업으로 내다본다.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2차 매출이 이익 확장의 열쇠로 꼽히기 떄문이다.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웹툰 콘텐츠 1차 매출의 단가는 300원 수준으로 낮지만 게임이나 굿즈 등 2차 매출의 단가는 수백만원에 이른다. 네이버웹툰의 유명 IP '신의탑'을 활용한 넷마블 게임 '신의탑: 새로운 세계'는 지난해 3분기 31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농구를 소재로 한 네이버 웹툰 '가비지타임'은 지난해 IP 매출만 70억원을 기록했다.


김아람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웹툰 상장 소식은 웹툰에 대한 시장의 관심을 환기할 뿐 아니라 상장 후 마케팅·IP 사업 확대로 이어져 웹툰 시장 성장을 기대해 볼 수 있게 한다"며 "웹툰 IP는 여전히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으며 관련 종목 모두 투자심리 개선이 이끄는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웹툰 IP가 국내외에서 흥행하는 점도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tvN 방영)는 국내와 동남아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카카오페이지 웹툰을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 '나 혼자만 레벨업'은 글로벌 스트리밍 업체 크런치롤을 비롯해 넷플릭스와 같은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서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또 '테마주' 우르르?… 호재도 없는 초전도체 10% 급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