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트렌드'된 공사비 70% 인상, 집값 폭등 뇌관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3 05:40
  • 글자크기조절

[기자수첩]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4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에 아파트 단지가 보이고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이 3주 연속 보합세(0.00%)를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격 역시 상승지역과 하락지역이 팽팽하게 맞서면서 보합(0.00%)을 나타냈다. 2024.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공사비 인상 소식이 전국 정비사업 현장 곳곳에서 들려온다. 눈을 씻고 다시 볼만큼 높은 인상률이다. 3년 전 대비 60~70% 대 공사비 인상이 '트렌드'라는 말까지 나온다. 급격한 공사비 인상은 3~4년 뒤 집값이 폭등하는 원흉이 될 가능성이 높다. 높은 공사비는 분양가에 반영돼 결국 소비자에게 전가되기 때문. 아울러 시행자가 무리한 공사비 증액 요구를 거절하고 사업을 포기하면 아파트 공급이 줄어든다. 공급부족도 가격이 오르는 요인이다.


현대건설은 이달 초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조합에 공사비를 3년 전에 계약한 3.3㎡당 539만9000원에서 926만원으로 올려달라고 요청했다. 원자재값과 인건비 상승, 초고층 아파트 공사 난이도 등을 이유로 들었다. 또 현대건설은 최근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공사비를 기존 2조6363억원에서 4조775억원으로 올려달라고 조합에 요청했다. 3.3㎡당 공사비가 548만원에서 829만원으로 51.2% 오르는 셈이다. 부산 '촉진2-1구역 재개발사업' 현장에선 GS건설이 공사비를 3.3㎡당 549만원에서 987만으로 올려달라고 했다가 지난해 6월 시공사 계약을 해지당하는 일도 있었다. 사례는 훨씬 많다. 공사비 인상 요구가 최근 '트렌드'처럼 자리를 잡았다.

부동산 개발사업에서 공사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50% 안팎이다. 최근 고금리가 문제라고 하지만 금리의 영향을 받는 금융비용이 사업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 안팎이다. 공사비가 높아지면 결국 집값이 비싸질 수밖에 없다. 공사비 인상에 따라 조합원 분양가나 일반분양가가 올라 주택 소비자가 인상분을 감당하게 되는 구조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1월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3707만원으로 지난해 1월 분양가(3063만원) 대비 21.03% 올랐다. '국평(전용면적 84㎡' 분양가가 1년 새 10억원에서 12억원으로 급등한 셈이다.

분양가가 오르는것보다 더 큰 문제는 공급부족이다. 감당하기 힘든 수준의 공사비 증액 요청안을 조합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정비사업은 좌초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실제로 과도한 분담금이 우려돼 재건축 계획을 중단한 사업장도 여럿 나온다. 정비사업을 진행해도 남는 게 없다는 판단에서다.


공사비에 발목잡혀 아파트를 지어야 할 '타이밍'을 놓치면, 3~4년 뒤 입주물량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경제학의 기본원리가 적용될 것이다. 공급이 줄면 가격은 오른다. 공급이 크게 줄면 가격은 크게 오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