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민간 달 탐사선 '노바-C'…달 착륙 오전 8시24분 예정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3 06:23
  • 글자크기조절
[케이프커내버럴=AP/뉴시스] 15일 새벽(현지시각)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 센터 패드 39A에서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이 달 착륙선 '노바-C'를 싣고 발사되고 있다. '노바-C'가 예정대로 오는 22일 달의 남극 표면에 착륙하면 이는 세계 최초의 민간 달 탐사선이자,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 이후 50여 년 만에 달에 착륙하는 미국 우주선이 된다. 2024.02.15.
미국 항공우주기업이 제작한 무인 달착륙선이 달 궤도에 안착해 한국시간으로 23일 달 착륙에 도전한다. 착륙에 성공할 경우 민간 최초이며 미국으로선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달탐사 프로젝트 '아폴로' 이후 52년 만이다.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텍사스 휴스턴 소재 항공우주기업인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21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자사의 무인 달착륙선 '오디세우스'(Odysseus·NOVA-C급)가 이날 7분간 자세제어 엔진(thruster)을 가동해 달 표면 57마일(92㎞) 상공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지구로부터 38만4000㎞ 떨어진 오디세우스는 하루 동안 달 궤도를 돌며 달 사진을 전송한 뒤 22일 오후 4시30분(미 중부시각 기준·한국시각 23일 오전 7시30분)부터 달 남극에서 300㎞ 떨어진 말라퍼트 A 분화구를 향해 연착륙을 시도한다. 이곳은 표면이 평평해 연착륙이 비교적 용이한 편이다.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의 달 착륙 예상 시간이 미 중부시간 기준 22일 오후 5시 24분(한국시간 23일 오전 8시24분)이라고 밝혔다. 앞서 달 착륙 예상 시간을 오후 3시 24분(한국시간 23일 오전 6시24분)으로 알렸다가 3시간 만에 다시 착륙 시간을 조정했다.

회사 측은 미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비행 관제사들이 우주선의 달 착륙 과정에 들어가기 전에 추가적인 달 궤도 비행을 실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1시간가량 진행될 연착륙은 오디세우스가 풀어야 할 최대 난관이다. 달에는 낙하산을 지탱할 대기가 없어 오직 엔진 제어만으로 시속 6400㎞에 달하는 초기 하강 속도를 서서히 줄여 나가야 한다.

성공 확률은 50%다. 지금까지 각국은 50번 정도 연착륙에 도전했는데 이중 절반만 성공했다. 민간 차원에선 2019년과 2022년 각각 이스라엘과 일본 기업이 '민간 1호'를 목표로 무인 달 착륙을 시도했으나 과속 하강으로 달 표면과 충돌하는 바람에 실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