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래운용, CD 1년물 금리형 ETF…개인 순매수 1000억 돌파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3 09:37
  • 글자크기조절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1,008,080원 ▲100 +0.01%)' 상장지수폰드(ETF)가 개인 누적 순매수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상장 이후 9영업일만으로 국내 상장된 금리형 ETF 중 최단기 기록을 갈아치웠다.


거래소에 따르면 21일 기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의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는 1087억원이다. 해당 ETF는 지난 6일 상장 당일 232억원으로 역대 채권 및 금리형 ETF 상장일 개인 순매수 1위에 올랐고, 이후 개인 투자자의 매수세가 이어지며 9영업일 만에 1000억원을 돌파했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는 국내 최초 양도성예금증서(CD) 1년물 금리를 추종하는 금리형 ETF다. 기존 KOFR, CD91일물 금리 추종 ETF보다 만기가 긴 만큼 평균적으로 더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최근 새로운 투자처를 찾는 대기성 자금이 증가하자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는 은행 정기예금 대비 환금성이 높아 유휴 자금 투자처로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기예금은 만기 전 해지 시 중도해지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지만 ETF는 언제든 자유롭게 매수, 매도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CD 1년물 금리를 일할 계산해 단 하루만 투자해도 CD 1년물 하루 금리를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는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혼합형 상품으로 퇴직연금 계좌에서 100% 투자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이 밖에도 정기예금 투자가 불가능한 중개형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에서 예금의 대안으로 활용할 수 있고,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정승호 미래에셋자산운용 FICC ETF 운용본부 팀장은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는 투자자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금리형 상품의 끝판왕"이라며 "절세 혜택이 확대될 ISA에서도 예금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에게 맞춤형 상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