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북한 무력도발 80% 바다인데…"조선 수군보다 적다" 해군 병력 '비명'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4 05:00
  • 글자크기조절

[the300] 北 30여년간 전체 국지도발, 해상이 496건(80%)…김정은 "NLL은 유령선", 해상도발 가능성 시사

미국 해군 핵추진잠수함 '미주리함'(SSN-780·7800t급)이 지난해 12월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하고 있는 모습. / 사진=뉴시스
북한군에 피격돼 서해 백령도 해역에 침몰했던 해군 초계함 '천안함'이 2010년 4월15일 인양되고 있는 모습. / 사진=뉴시스
북한이 최근 30여년간 우리나라 대상 국지도발 중 80%를 바다에서 자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올해 '대한민국은 제1의 적대국' '서해 북방한계선(NLL)은 유령선' 등의 발언을 쏟아내며 도발 명분쌓기에 들어간 상황이다. 우리 해군은 적의 도발에 압도적 대응태세를 자신하고 있지만 실상은 북한과 비교해 해군 병력·주요전력 규모에서 열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국방부 등 관계부처에 따르면 북한이 1990년대부터 2022년까지 자행한 대남 국지도발 횟수는 총 619건으로 그중 해상도발이 496건(80.1%)으로 집계됐다. 지상도발 103건, 공중도발 15건, GPS(위성항법장치) 교란 5건에 비하면 압도적 수치다. 특히 북한 도발로 벌어진 천안함 피격 사건, 제1·2연평해전 등은 모두 해상에서 벌어진 일이다.


천안함 피격은 2010년 3월 북한 잠수함의 불법 어뢰공격을 받고 침몰한 사건이다. 당시 46명의 용사가 희생됐고 구조과정에서 한 명이 순직했다. 제1연평해전(1999년 6월)과 제2연평해전(2002년 6월)도 북한군이 NLL을 침범해 벌어진 전투다. 우리 해군이 북한 함정 10척을 14분 만에 격퇴시키기도 했지만 북한 경비정의 기습공격으로 참수리 357호정 침몰, 용사 6명 희생 등의 피해가 있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최근에도 NLL 무력화를 노골화하고 있다. 그는 "한국 괴뢰들이 국제법적 근거나 명분도 없는 유령선인 NLL을 고수해보려고 발악하고 있다. 해상 주권을 실제 무력행사로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만큼 북한이 실제 무력도발 감행 가능성이 크고, 도발 방식은 과거처럼 추적이나 대비가 어려운 잠수함 어뢰공격 등이 될 전망이다.



해군, 첨단 주요전력 있다지만…"조선 수군보다 병력 적다"


전문가들은 "바다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며 한국의 해군력 증강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국은 바다가 3면이고 사실상 섬나라다. 해군 증강이 이뤄질 경우 북한 도발뿐 아니라 일본·중국 등과 갈등도 대비할 수 있다. / 그래픽=윤선정 디자인기자
전문가들은 "바다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며 한국의 해군력 증강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국은 바다가 3면이고 사실상 섬나라다. 해군 증강이 이뤄질 경우 북한 도발뿐 아니라 일본·중국 등과 갈등도 대비할 수 있다. / 그래픽=윤선정 디자인기자

우리 해군은 북한보다 주요전력의 현대화를 통해 수적 열세를 보완하고 있다. 실제로 잠수함·전투함 등은 북한을 질적으로 압도한다. 하지만 대다수 주요전력이 북한보다 수적으로 밀린다. 육군·공군에선 남북한 주요전력 차이가 많아야 2배 이내지만 해군력은 최대 25배(상륙함), 7배(잠수함), 5배(전투함) 등으로 크게 벌어진다.


국방부가 발표한 최신 자료(2022년 12월 기준)를 살펴보면 남북한 상륙함정은 각각 10여척과 250여척으로 큰 차이를 보인다. 잠수함정도 10여척과 70여척으로 비대칭이다. 전투함정은 90여척과 420여척이며 기뢰전함정은 북한이 20여척이나 보유하고 있다.

샘 탠그레디 미국해군전쟁대학 미래전쟁학 교수는 지난해 '전함이 많은 쪽이 이긴다'(Bigger Fleets Win)란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첨단 군사기술력이 있다고 하더라도 대다수 전투는 함정이 많은 쪽이 이길 수밖에 없다는 내용이다. 첨단무기가 현재로선 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설명했다.

해군 병력 부족이 더 큰 문제다. 우리 해군은 4만1000여명에 불과하다. 해병대 2만9000여명을 포함하면 약 7만명이다. 우리보다 인구가 2분의 1인 북한은 해군만 6만여명이다. 해군 관계자들은 첨단 해군전력이 있더라도 이를 운용할 병력이 부족하다고 입을 모은다. 이를 위해 육상에 있는 해군 전력을 끌어쓰면서 해군 전반의 경쟁력이 '하향 평준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해군 내부에선 "조선 수군도 5만명은 유지했다"는 자조섞인 말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해군 대령은 "해군 내부에선 병력 부족과 그에 따른 경쟁력 저하로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해군력이 하향 평준화하면서 해군사관학교 경쟁률도 하락하고 있다. 앞으로 저출생으로 미래 병력 수급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미래戰 위해 육군보단 해군·공군 병력 늘려야"


미국 해군 핵추진잠수함 '미주리함'(SSN-780·7800t급)이 지난해 12월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하고 있는 모습. / 사진=뉴시스
미국 해군 핵추진잠수함 '미주리함'(SSN-780·7800t급)이 지난해 12월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하고 있는 모습. / 사진=뉴시스

해군력 증강은 북한뿐만 아니라 일본·중국 등 인접국과 갈등을 대비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우리나라가 3면이 바다이고 사실상 섬나라인 점을 감안하면 해군력 증강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그동안 우리 군은 육군(36.5만명) 증강에 초점을 맞춰왔지만 미래전을 대비해 해군과 공군(6.5만명) 병력을 늘려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제언한다.

군사전략 전문가로 꼽히는 문근식 한양대 특임교수는 "우리 군에서 해군력 증강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면서 "북한은 해군력에서 우리보다 수적 우위를 점하는 데 더해 핵무장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향후 도발 위협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우리 해군 주요전력은 현대화했지만 병력이 부족해 배에 태울 사람이 없다"며 "해군력 증강은 주요전력 추가뿐만 아니라 병력확보 전략을 짜야한다는 의미"라고 했다.

문 교수는 북한이 물속에서 기습적으로 핵·미사일을 쏠 수 있는 SSBN(전략핵잠수함) 건조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며 우리 해군도 최소한 SSN(핵추진잠수함)을 건조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핵무장 국가를 상대하려면 그에 상응하는 전력을 갖춰놔야 도발 위협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전문가들은 한국이 유사시 바로 핵무장이 가능하도록 '한미 원자력 협정'을 개정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돈이 녹아내린다" 개미들 비명…환율 치솟자 떠나는 외국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