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군병원, 민간인 진료 32건으로 늘어…응급실 개방 5일째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4 17:56
  • 글자크기조절
(성남=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20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민간인 환자의 진료를 보고 있다. 군 당국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으로 발생하는 의료공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군 의료체계를 민간에 개방했다. 2024.2.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방부는 24일 정오(12시) 기준 군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민간인은 총 3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같은 시간(26명)에 비해 6명이 늘었다.

민간인 진료는 국군수도병원이 18명으로 가장 많았다. 국군대전병원에서 7명, 서울지구병원에서 3명, 국군양주병원에서 1명, 국군포천병원에서 1명, 국군강릉병원에서 1명, 국군홍천병원에서 1명이 진료를 받았다.


국방부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한 전공의 등 의사들이 집단 반발 움직임을 보이자 이를 대비해 지난 20일부터 전국 15개 군병원 중 12개 병원의 응급실을 개방하고 있다. 이날이 개방 5일째다.

응급실을 개방한 군 병원은 국군강릉병원, 국군춘천병원, 국군홍천병원, 국군고양병원, 국군양주병원, 국군포천병원, 국군서울지구병원, 국군수도병원, 국군대전병원과 해군해양의료원·해군포항병원, 공군항공우주의료원 등이다. 응급실을 운영하지 않는 구리·대구·함평 병원은 제외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