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그룹·런던대학교, '아프리카 미래성장 방안' 연구 협력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13:21
  • 글자크기조절
장하준 런던대학교 SOAS 교수, 오모볼라 존슨(Omobola Johnson) TLCOM 캐피탈 수석 파트너, 아담 하빕(Adam Habib) 런던대학교 SOAS 총장, 박성규 HMG경영연구원 상무, 안토니오 안드레오니(Antonio Andreoni) 런던대학교 SOAS 교수, 엘리사 반 와이언버그(Elisa Van Waeyenberge) 런던대학교 SOAS 경상대 학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아프리카 시장의 근본적인 이해를 높이고 아프리카의 바람직한 미래 성장 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런던대와 협력을 이어간다.


현대차그룹과 영국 런던대 School of Oriental and African Studies(이하 SOAS)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대학교 칼릴리 강의 극장에서 '지속가능한 구조변화 연구소(Centre for Sustainable Structural Transformation, 이하 CSST)'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SOAS는 런던대를 구성하는 17개 단과대학 중 하나로 개발도상국, 특히 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 연구에 특화한 대학이다.

현대차그룹과 런던대 SOAS는 지난해 민관 전문가들이 학제 간 논의와 정기적인 워크샵, 세미나 등을 통해 아프리카를 비롯한 개발도상국 산업화 방안과 관련 정책을 토론하는 기관인 '개발 리더십 대화의 장 연구소(Development Leadership Dialogue Institute)'를 개소했다.

CSST는 아프리카의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구조적 변화를 연구하는 연구소로 세계적인 석학인 SOAS 장하준 교수의 주도하에 아프리카 지속가능성장의 핵심 요소라 할 수 있는 △공급망 △재생에너지 △광물자원 △인프라 개발 등을 연구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구조 변환에 기반한 개발도상국의 사회-경제 발전 방안을 제시하고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민간 기업과 개발도상국 정부의 역할에 대한 구체적인 비전을 제안할 예정이다.

CSST 개소식에 참석한 박성규 HMG경영연구원 상무는 "지속가능성장은 파트너와 조화롭게 움직여 공동의 목적지에 도달하는 2인 3각 경기와 같은 것으로 공존과 연대, 협력 등 가치는 현대차그룹이 추구하는 '인류를 향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와도 맞닿아 있다"며 "아프리카의 지속가능성장을 모색하는 길에 대한민국의 발전 경험과 현대차그룹의 성공 경험이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다음달 25일 한국에서 CSST, 한·아프리카재단과 함께 CSST의 주요 연구 과제인 재생에너지, 광물자원, 인프라 등을 주제로 '2024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