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공의 집단 이탈 첫 주말…의협 비대위, 전국 대표자 회의 개최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10:01
  • 글자크기조절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강원도의사회장)이 14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의협) 대강당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저지를 위한 의협 비대위원회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머니S)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병원을 비운 뒤 맞은 첫 주말.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전국 대표자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투쟁 전략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의협 비대위는 2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의협 회관에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를 개최한다. 비대위는 지난 17일 첫 회의에서 '의료계 단체행동의 시작과 종료는 전 회원 투표로 결정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지난 17일 첫 회의 직후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이 가해진다면 의사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 간주하고 감당하기 어려운 행동에 돌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자유토론 및 질의응답'을 비롯해 투표를 통해 의협이 단체행동에 나설 것인지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전공의의 사직서 제출, 근무지 이탈에 대해 면허 정지 등 강력한 대응 방침을 세운 가운데 '선배'인 의협은 전공의를 보호할 수 있는 변호인을 동원하고 전공의의 움직임을 집단행동이 아닌 개인의 자유 의지에 따른 개별적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의협은 이날 회의가 끝난 뒤 의대 정원 증원 백지화 등을 주장하며 인근 대통령실을 향해 가두 행진을 진행한다. 의협은 집회 참여 인원을 300명으로 신고했다. 오는 3월10일로 예정된 총궐기대회도 일주일 앞당긴 3월3일로 조정했다.

정부는 전공의 집단이탈과 관련해 보건의료 재난경보 단계를 최상위인 '심각'으로 올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차원에서 대응에 나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