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인 가구용 '반값 원룸' 내놓은 서울시…"2030년까지 2만 가구 공급"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6 13:24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이 26일 서울시청에서 1인가구 공유주택 공급 관련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2.26. [email protected]
서울시가 '1인 가구' 증가에 발맞춰 반값 원룸을 선보인다. 수면, 휴식 등을 위한 개인 공간과 주방, 세탁실 등 공용공간이 함께 제공되는 1인 가구용 공유주택이다. 서울시는 올해 1000세대 착공을 시작으로 4년간 총 2만 세대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26일 지난해 개정된 '임대형 기숙사' 제도를 활용해 1인 가구를 위한 공유주택, 이른바 '안심특집(모든 세대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특별한 집)'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37%인 150만 세대를 넘어선 데 따른 정책이다. 임대료는 주변 원룸 시세의 50~70% 수준으로 책정된다.


현재 민간이 운영 중인 공유주택은 약 7000실이다. 건축법이 적용되는 도시형생활주택, 호텔 등이 공유주택으로 활용되고 있다. 서울시는 2030년까지 공유주택 수요가 10만여 세대에 달할 것으로 보고 지난해 개정된 민간임대주택법을 활용해 임대형 기숙사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역세권·의료지역에 공급…동대문구·중구 등 검토


안심특집은 △역세권(지하철역, 철도역 350m 이내) △간선도로변(50m 이내) △84개소 의료시설(350m 이내) 등에 공급될 예정이다. 공유공간 설치를 위해 1000㎡ 이상 면적에 지어진다. 서울시는 현재 동대문구, 중구 등에 사업지를 검토 중이다.

안심특집은 크게 개인이 생활하는 주거공간과 커뮤니티 활동을 하는 공유공간으로 나뉜다. 개인공간은 분리하고 공유공간은 함께해 넓은 공간에서 '따로 또 같이' 생활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개인 공간은 법적 최소 면적(9.5㎡ 이상) 대비 20% 넓은 12㎡를 확보하고 2.4m 이상 층고와 폭 1.5m 이상 편복도를 적용해 개방감을 넓힐 계획이다. 공유공간은 △기본생활공간 △생활지원시설 △커뮤니티공간 △특화공간 등 입주자 특성에 맞춰 4가지 유형으로 조성된다. 최소면적은 1인당 6㎡ 이상으로 법적기준(4㎡ 이상)보다 50% 상향한다.


기본공간에는 공유주방, 세탁실 등이 들어서고 생활지원시설에는 개별 창고와 택배보관실 등이 마련될 예정이다. 커뮤니티 공간에는 작은도서관, 라운지, 카페 등 휴게 시설이 설치된다. 특화공간에는 게임존, 공연장, 펫샤워장, 실내 암벽등반시설 등 기숙사별 다양한 공간이 형성될 예정이다.


최장 10년까지 거주…무주택자라면 소득 상관없이 지원 가능


임대료는 주변 원룸 시세의 50~70% 수준으로 책정한다. 공유공간은 입주자가 선택해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부과해 주거비 부담을 덜어준다는 계획이다. 만 19~39세의 경우 6년 동안이며, 만 40세 이상 중장년 이상은 최장 10년까지 살 수 있도록 한다. 다만 임대로만 거주 가능하고 10년 거주 후에도 분양전환은 불가능하다.

입주기준은 무주택자를 원칙으로 한다. 특별공급 30%는 임대주택 기준에 맞춰 주거지원대상자에게 제공되며 일반공급 70%는 소득이나 자산에 관계없이 무주택자라면 지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민간사업자들이 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용도지역을 상향하고 법적 최대 상한 용적률을 적용할 방침이다. 예를들어 현재 용적률 200%인 2종 일반주거지역이 준주거지역으로 상향되면 최대 500%의 용적률을 적용받을 수 있다. 여기서 상향된 용도지역의 용적률 400%에서 늘어난 용적률(100%)의 절반은 공공임대로 건설해야 한다.

서울시는 또 통합심의를 통해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양도소득세 감면, 종합부동산 합산 배제 등 세제혜택도 제공한다. 아울러 기존 '청년·어르신 안심주택' 사업과 유사하게 취득세와 재산세도 감면받을 수 있도록 행안부에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을 건의한 상태다. 서울시는 지난해 정부 발표에 따라 기금 출융자와 PF 보증 지원 등 금융지원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사업대상지 공모에 나선다. 3월까지 사원을 지원할 수 있는 서울시 임대형 기숙사 건립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를 재정하고 곧바로 건축위원회 심의 기준 개정 및 운영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올해 2500가구 정도 사업계획승인을 받아 연말까지 1000가구 정도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4년 동안 총 2만 가구를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없던 세상에서 가장 넓은 공유공간을 갖고 있는 안심특집을 계획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