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2.6배 차이…'평균 426만원' 직장인 월급 1위 지역은?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64
  • 2024.03.02 05: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지역별 직장인 평균 월급/그래픽=이지혜
전국 시군구 229곳 중 직장인 평균 월급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 종로구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곳은 전북 장수군으로, 1위와 2.6배가량 차이가 났다.

지난달 2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 지역별 고용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서울 종로구 소재 직장 재직자의 최근 3개월간 급여는 월평균 426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광화문을 중심으로 종로구에 각종 주요 기업 및 공공기관 등이 위치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2위는 '금융 중심지' 여의도가 위치한 서울 영등포구(415만원)였다. 이어 △3위 서울 중구(404만원) △4위 서울 서초구(392만원) △5위 서울 강남구(390만원) 순이었다.

6위는 울산 북구(381만원)가 차지했으며 7위는 경기 과천시(372만원)였다. △경기 성남시(371만원) △울산 동구(363만원) △경기 화성시(360만원) 등도 높은 평균 급여를 기록했다.


평균 임금이 가장 낮은 곳은 전북 장수군이었다. 장수군의 평균 급여는 161만원이었으며, 경북 영양군(180만원), 경북 청송군(205만원) 등도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이외에 △강원 고성군(206만원) △전북 완도군(208만원) △전북 무주군(210만원) △강원 화천군(218만원) △전남 고흥군(219만원) △강원 태백시(222만원) △강원 평창군(223만원) 등도 급여가 낮은 편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