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브런치에 글 쓰면 '돈' 된다…응원하기 수익모델 전 작가에 도입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6 15:41
  • 글자크기조절
/사진=카카오
카카오 (47,700원 ▼400 -0.83%)가 브런치스토리에 글을 쓰는 모든 창작자들이 독자들로부터 후원을 받을 수 있는 수익 모델을 선보인다.

카카오 다음CIC가 운영하는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스토리'가 '응원하기' 모델을 모든 작가에게 확대 적용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으로 브런치스토리를 이용하는 7만여명의 작가 모두 응원하기 모델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응원하기'는 창작자의 글에 독자들이 응원 댓글과 함께 후원금을 전할 수 있는 창작자 직접 후원 제도다. 최소 1000원부터 최대 30만원까지 선택할 수 있으며, 응원한 독자의 댓글은 댓글 영역에 고정돼 노출된다. 서비스 '설정'화면에서 '응원 댓글 받기'를 설정할 수 있으며 설정을 완료하면 글 하단에 '응원하기'가 표시되는 방식이다.

지난해 8월 브런치스토리는 서비스를 대표하는 50여명의 작가에게 '응원하기' 모델을 시범 적용해 해당 작가들의 정기 연재 작품에서 독자들이 '응원하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적용 대상을 주제별 우수 창작자인 '스토리 크리에이터' 3000명으로 확대했다.

'응원하기' 모델 시범 도입 후 양적/질적 지표 모두 눈에 띄게 상승했다. 우수 창작자의 게시글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0% 늘었으며 지속 상승 중이다. 지난 시범 운영 기간 중 누적 응원금 약 1000만원에 육박하는 작가도 생겼다. 좋은 글이 늘어남에 따라 독자들도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있다. 독자들의 댓글과 좋아요 수도 동기 대비 각각 45%, 60%씩 증가했다. 모든 브런치스토리 작가에게 '응원하기' 모델이 적용됨에 따라 창작자 수익은 한층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지선 스토리 사업실장은 "'응원하기' 모델 도입 후 좋은 글과 독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늘어났다. 해당 모델을 전체 작가에게 확대하고 궁극적으로 양질의 콘텐츠 생산을 지속적으로 독려할 것"이라며 "'응원하기' 뿐만 아니라 새로운 수익 지원 모델도 검토 중이다. 창작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