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시원섭섭" 국대 김아랑, 선수촌 퇴소 '눈물'…무슨 사연?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668
  • 2024.02.27 05:35
  • 글자크기조절

"무릎 통증, 힘줄 파열로 악화…치료와 재활에 집중, 잠시 재정비의 시간"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이 부상으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퇴소를 결정했다.


지난 24일 김아랑 유튜브 채널에는 '국가대표를 잠시 내려놓게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김아랑은 선수촌으로 향해 선수들과 인사를 나눴다. 김아랑은 "잘 있어, 나 간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동료들이 "많이 아프냐"고 묻자 김아랑은 "(병원) 갔는데 빨리 오지 왜 이제 왔냐더라. 그래서 '저도 참다가 너무 못 참겠어서 왔다' 이랬다. 더 운동하면 좀 위험하다고 그러더라"라고 답하며 "갔다 올게, 다치지 말고"라고 인사말을 덧붙였다.

이어 김아랑은 링크장 락커로 향해 짐을 정리했다. 김아랑은 "링크장 와서 짐 챙기니까 심장이 너무 뛴다. 마음이 이상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락커 자리에서 되게 힘들었던 기억이 강하다. 이 자리 앉아서 스케이트 신을 때 '오늘은 좀 안 아팠으면 좋겠다', '오늘은 덜 아팠으면 좋겠다' 이렇게 신어서 시원섭섭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김아랑은 "어느 선수건 마음이 이상할 것 같다. 이 자리 앉으니까 고생했던 게 생각난다. 언제 안 아파질지 모르는 상태에서 했던 게"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잘 있어라! 안 아파져서 다시 돌아올게"라며 "다음에 여기 앉았을 때는 되게 기분 좋은 생각만 하면서 앉았으면 좋겠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김아랑은 해당 영상 댓글에 "안녕하세요 김아랑입니다. 먼저 영상을 보고 걱정하고 계실 여러분께 저는 다시 더 단단해져서 돌아오는 거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계속 지속돼온 무릎 통증이 결국 힘줄 파열이라는 조금 위험한 상태까지 가서 지금은 의사 선생님과 주변 분들의 판단하에 치료와 재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김아랑은 "더 멀리 오래가기 위해 지금 잠시 멈춰 재정비의 시간을 가진다 생각한다. 여러분들의 응원으로 오늘도 잘 버티고 있으니 여러분들도 만약 힘들고 지친 시간을 보내고 계신다면, 우리 같이 더 성장할 수 있는 지금 이 시간들 잘 보내보자.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항상 응원한다" "치료 잘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세요" "보는 제가 마음이 찡하다"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아랑은 2014 소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3000m 계주 은메달을 획득한 실력파 선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또 '테마주' 우르르?… 호재도 없는 초전도체 10% 급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