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제는 응급환자야"…비대면 진료 열렸지만 병원급 '제로'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07:28
  • 글자크기조절
서울의 한 대학병원 모습/사진=뉴스1
의료 공백 대안으로 비대면 진료가 전면 허용되면서 이용자가 크게 늘었지만 공백을 메우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전면 허용된 비대면 진료의 이용자는 이전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1위 '닥터나우' 이용자는 지난 주말 이용자 수가 전주보다 1.9배 증가했다.

원래 비대면 진료는 의원급 의료기관과 재진 환자를 중심으로 허용됐지만 지난 23일부터 병원급, 초진 환자로 확대 적용됐다.

비대면에 익숙한 MZ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 사이에서는 긍정적인 반응이 많다고 한다. 한 20대 직장인은 "퇴근하고 병원 갈 시간이 애매할 때 비대면으로 진료받고 약을 타면 돼서 편하다"고 말했다.

경증 환자가 분산되는 효과도 있어 보인다. 원격의료산업협의회 관계자는 "대학병원에 가지 못한 환자가 병원급에 몰리면 경증 환자는 의원급으로 수요가 밀릴 수밖에 없는데 이러한 연쇄작용을 내다보고 비대면 진료를 허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다만 비대면 의료가 현재의 의료 공백을 메우기엔 한계가 있어 보인다. 현재 의료 공백은 중증·응급 환자를 중심으로 문제가 돼서다.

뉴스1이 집계한 결과 정부가 비대면 진료를 허용한 뒤 비대면 진료에 뛰어든 병원급 의료기관은 한 군데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 서비스 제휴를 맺었던 의원급 기관을 중심으로 진료가 추가된 정도다. 아직 초진을 제공하지 않는 의원들도 많았다.

비대면 진료를 신뢰하지 못하는 환자들도 많았다. 세브란스병원을 찾은 한 환자는 "가능하면 의사 얼굴을 보면서 직접 소통하고 피드백을 받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