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女는 그저 좋은 아내·엄마"…中 고위직 승진 겨우 11%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8:03
  • 글자크기조절

올들어 승진 고위직 45명 중 여성 5명 불과…7인 상무위, 24인 정치국엔 여성 전무

천이친 중국 국무위원. 여성정치인 중 가장 공식 직급이 높은 이다./신화=뉴시스
난징시 판릉공동체를 방문해 연설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신화=뉴시스
평등을 표방하는 사회주의 중국이지만 여성에게 정계 고위직의 벽은 여전히 높다. 올들어 승진 소식이 전해진 전국 45개 고위직 중 여성은 5명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최고위직인 정치국 상무위원회와 정치국원 중에 여성은 제로다. 저출산시대 여성 잉여인력의 활용 문제가 과제로 제기되는 가운데 불만 여론도 읽힌다.

27일 차이신 등 중국 국내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올들어 승진이 확인된 중국 내 고위직은 줄잡아 45명이다. 중국은 최고위직을 포함해 공직자 승진을 공식 발표하지 않는다. 대부분 승진 후에 승진 사실이 확인된다. 행사에서 소개되는 공식 직함이 갑자기 달라지거나 언론을 통해 전해지는 직함이 이전과 달라지면 '승진했나 보다' 하는 식이다.


새해 가장 먼저 승진한 여성은 징리화(精麗華) 충칭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의장 겸 당서기다. 정협은 전인대(전국인민대표회의)와 함께 중국 정가의 두 기둥이다. 3월 초 열리는 중국 최고 정치이벤트 양회가 정협과 전인대로 구성된다. 각 지방정부도 각기 양회를 보유하고 있다. 1965년생으로 칭하이성 시닝 출신인 칭 의장은 재무부 차관과 안후이성 당위원회 부서기 등을 거쳐 충칭 정협 수장에 올랐다.

또 다른 여성으로 상하이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비서)에 황리신(黃莉新)이 신규 선임됐다. 1962년 장쑤성 출신으로 수자원보호와 관개 전문가다. 2003년 40세의 나이로 장쑤성 부시장으로 승진했고 2015년 난징 사상 최초 여성 당위원회 수장인 서기직에 올랐었다. 이후 장쑤성과 절강성 등 당 요직을 거쳐 상하이 인민대표회의를 이끌게 됐다.

중앙정부에선 중국 과학기술부의 유일한 고위직 여성인 린신(林新)이 차관으로 승진했다. 랴오닝성 출신으로 북경대 법학과에서 학위를 받았다. 과학기술 정책 및 규제 전문가로 손꼽힌다. 2022년 과학기술부 당영도그룹 비서를 맡았고 이번에 차관으로 승진했다.


줘리(左力) 전 법무부 차관은 허베이성 상무위원으로 임명됐다. 1967년 길림성 자오허 출신으로 북경대 법학과를 나와 쭉 국무원 법무라인을 탔다. 법무부 대변인으로 얼굴을 알린 후 승승장구 해 2021년 최연소 법무부 차관으로 승진했다. 지방정부 당직에 들어 느즈막히 본격적인 정치 경력을 쌓게 됐다.

올해 5번째 여성 승진자는 후리지에(胡立傑) 랴오닝성 상무위원이다. 1971년생으로 여성 승진자 중 나이가 공개되지 않은 린신을 제외하고 봤을 때 유일한 치링허우(七零後, 1970년대 출생세대)다. 랴오닝성 출신으로 판진시 부시장와 시위원회 상임위원, 시의장 등을 거친 잔뼈가 굵은 여성 정치인이다.

천이친 중국 국무위원. 여성정치인 중 가장 공식 직급이 높은 이다./신화=뉴시스
천이친 중국 국무위원. 여성정치인 중 가장 공식 직급이 높은 이다./신화=뉴시스
짱짱한 여성정치인들이 상당수 승진했지만 이들을 제외하고 확인된 40건의 승진자는 모두 남성이다. 중국 지도층의 여성 비율은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포함해 7인으로 구성되는 최고위 지도층인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모두 남자다. 다음 서열인 정치국원 24명엔 과거 형식적으로라도 여성을 1명 포함시켰는데, 시 주석은 지난 2022년 무려 25년 만에 이 자리를 전원 남성으로 채웠다.

지금 단계에서 중국에서 가장 힘이 센 여성은 물론 시 주석의 아내인 펑리위안(彭麗媛) 중국 문학예술계연합회 부주석이다. 펑 부주석을 빼고 정치적 지위로 따지면 천이친(諶貽琴) 국무위원이 가장 높다. 시 주석에 대한 강력한 충성심으로 유명하다. 충성심과 화려한 이력을 배경으로 정치국원이 유력했지만 시 주석은 25명이던 국무위원 수를 24명으로 줄일지언정 여성을 포함시키지는 않았다.

시 주석의 여성관은 지난해 10월 열린 중국 여성대표회의 연설에서 잘 드러난다. 당시 그는 "여성들은 중화민족의 전통적 미덕을 고취하고 가풍을 확립하는 데 특별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1년여 전인 2022년 10월엔 "중국 여성은 좋은 아내, 좋은 어머니가 돼야 한다"고 했다. 전통적 성 역할을 매년 강조하고 있다. 페미니즘으로 상징되는 서구적 저항주의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런 기류는 사회 전반으로 확산한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중국 정부기관 및 공기업 채용공고문을 중국 내 한 NGO(비정부기구)가 분석한 결과 '남성 전용'이라고 명시된 일자리는 3만9600개 신규 공직 중 약 4분의 1에 달하는 1만981개였다. 반면 '여성 전용' 일자리는 7550여개에 그쳤다.

중국 내에서 일고 있는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돌풍이 이런 여성을 배제하는 보수적 사회 분위기에 대한 반감에서 기인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달 초 "시진핑의 보수적 시대에 지친 여성들을 스위프트가 열광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바비를 중국 여성들이 수차례 관람하는 등 흥행하자 역시 비슷한 분석이 제기됐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