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인촌 "한-이태리 수교 140주년, 문화교류 앞장서겠다"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3:49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한-이탈리아 수교 140주년 기념 특별 사진전 개막식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02.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서울=뉴시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한-이탈리아 수교 140주년 기념 특별 사진전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02.26.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한국-이탈리아 수교 140주년 기념 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해 "내년초까지 이어질 양국의 활발한 문화교류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26일 오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모든 길은 역사로 통한다, 이탈리아 그리고 한국' 개막식에 참석한 유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이탈리아의 조르지오 모로더가 작곡하고 한국의 코리아나가 부른 '손에 손 잡고'는 지금도 올림픽 역사상 가장 위대한 주제곡으로 손꼽힌다"며 "이번 전시는 이처럼 역사적인 양국의 순간들을 담고 있다. 지난해 양국은 정상회담을 계기로 '2024~2025 한국-이탈리아 상호문화교류의 해'를 선포했다. 이번 사진전은 그 여정의 힘찬 출발이기도 하다. 사진전을 찾은 관객들이 양국이 함께 걸어갈 미래를 그려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수교는 140년 됐지만 신라 천마총에서 출토된 로만 글라스, 마르코폴로의 동방견문록에서도 양국 교류 역사를 알 수 있다"며 "'모든 길은 역사로 통한다'는 주제 아래 모은 100여점의 사진은 관객들에게 역사적 상상력을 선사한다. 교류 발자취를 되돌아보면 서 양국이 함께 할 미래를 그려보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한-이탈리아 수교 140주년 기념 특별 사진전 개막식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02.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서울=뉴시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한-이탈리아 수교 140주년 기념 특별 사진전 개막식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02.26.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에밀리아 가토 주한 이탈리아 대사는 "과거를 되돌아보는 사진전에서 과거뿐 아니라 양국 관계의 미래를 위한 견고하고 확실한 기반이 될 소중한 사진과 문서를 소개하고 있다. 이 전시가 지리적으로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공통의 가치와 목표를 가진 두 나라의 유사성을 조명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사진전은 다음달 말까지 서울 광화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주제관에서 열린다. 1884년 조이수호통상조약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양국 교류 관계 사진 10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등 NO' 한일 정상 공감대… 네이버의 시간, 길지는 않을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