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베노티앤알, 웨어러블 로봇 사업 본격화

머니투데이
  • 이우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4:17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베노티앤알 (4,260원 ▲30 +0.71%)이 캐나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Simon Fraser University) 및 글로벌 웨어러블 로봇 계열사 휴먼인모션로보틱스,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와 4자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베노티앤알은 이번 협약으로 주력 제품인 이족보행 웨어러블 로봇 엑소모션(Xomotion)의 성공적인 상용화 전략을 모색하고 지속적인 로봇 연구 개발을 위한 협업 체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 내 웨어러블 기술을 연구하는 웨어테크 연구소(WearTech Labs)를 비롯한 산하 핵심 연구 시설들과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4자는 △학술 출판물 및 정보 공유 △리서치 프로젝트 후원 △공동 연구 개발 및 실행 △사업 컨설팅 △학술 프로그램 공동 후원 및 행정 발전 논의 △비즈니스 교류 및 핵심 솔루션의 상용화 협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는 로봇 공학 관련 글로벌 네트워크와 연구 인프라를 갖춘 캐나다 서부 명문대 중 하나로 꼽힌다. 휴먼인모션로보틱스는 이족보행 외골격 로봇 엑소모션을 개발한 캐나다 기업이다. 휴먼인모션로보틱스의 공동 창업자인 시아막 아르잔푸어와 박정욱(Edward Park, 에드워드 박)은 로봇 공학자이자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 교수다.


베노티앤알은 지난해 로봇 사업 본격화를 위해 휴먼인모션로보틱스를 인수했다. 이어 국내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공략을 위해 합작법인(JV)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를 설립했다. 베노티앤알은 로봇 계열사들과 협력을 토대로 올해 재활치료용 모델 '엑소모션-R'을 출시하고 내년 개인용 '엑소모션-P'를 시장에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엑소모션은 하반신 마비 장애인의 이족보행을 돕는 웨어러블 로봇이다. '셀프 발란싱’ 기술을 적용해 착용자가 스틱이나 별도 보조 기구 없이 로봇만 입고 독립적으로 걸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엑소모션은 지능형 소프트웨어와 12개의 액츄에이터를 탑재해 착용자의 자연스러운 걸음걸이를 지원한다.

정집훈 베노티앤알 대표는 "본격 개화한 글로벌 로봇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선 유수의 기관과 교류를 통한 R&D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베노티앤알은 우수한 로봇 계열사 및 협업체를 토대로 세계 웨어러블 로봇 분야에서의 영향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뉴진스 이탈 시나리오는?…하이브, 이틀새 시총 8500억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