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與 '공천 보류' 63곳 고심…험지 '인재 배치'·양지 '잡음 최소화' 과제

머니투데이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7:0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13차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2.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국민의힘이 아직 공천 방식이 정해지지 않은 약 60개의 지역구를 두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도전지(험지)에서는 총선에서 승산 있는 인재를 가려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양지의 경우 잡음을 최소화하며 '시스템 공천'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을지가 과제로 꼽힌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전체 253개 지역구 중 190곳의 공천 방식을 정했지만 63곳을 '공천 보류'로 남겨뒀다. 단수공천, 경선, 우선추천(전략공천) 중 해당 지역구에서 총선에 나갈 후보자를 정하는 방식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공천 보류지와 관련해 "29일 모든 게 결정된다"면서도 "그날 다 결론 내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로부터 늦지 않은 시간 내 결정하고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민의힘 입장에서 도전지(험지)인 곳 중에서는 서울 노원 갑·을·병, 강서을, 인천 계양갑, 서구갑·을, 부평을이 있다. 경기에서는 하남, 부천갑·을·병·정의 공천 방식이 정해지지 않았다. 노원을에는 공천 신청자가 없다.

일부 도전지의 경우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총선 경쟁력을 갖춘 인물 선정하지 못해 공천 작업이 오래 걸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노원갑·병에는 각각 3명씩 6명의 예비후보가 공천 신청했는데 이 가운데서 '옥석'을 가리지 못하고 있다.


29일 본회의 의결을 목표로 여·야 협상이 진행 중인 선거구 획정도 공천 속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선거구획정안에 따르면 노원을·병이 합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관위는 동작갑 공천을 신청했던 김준호 동작갑 예비후보(36)를 이 지역구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획정안은 11명이 공천을 신청한 하남을 갑·을로 나누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민의힘은 획정안 의결을 마친 뒤 교통정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서울 강남권이나 TK(대구·경북) 등 양지 꼽히는 일부 지역구 공천도 보류되고 있다. 보수 텃밭인 만큼 국민의힘 의원들이 현역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곳들이다. 서울 강남갑·을·병 3개 지역구와 서초을(박성중 의원) TK에서는 대구 동갑(류성걸 의원), 북갑(양금희 의원), 달서갑(홍석준 의원), 경북 구미을(김영식 의원) 등이 대표적이다.

양지로 불리는 지역구는 현역 의원이 많은 만큼 '공천 잡음'의 뇌관이 될 수 있다. '컷오프'(공천 배제)된 현역 의원이 크게 반발하거나 노골적으로 '친윤' 인사를 공천하면 시스템 공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함께 커지며 지지율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잡음을 연일 비판한 국민의힘이 고심할 수밖에 없는 지역이다. 장 사무총장도 이날 오전 강남·TK 공천 방식을 두고 "가장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지도부가 '쌍특검법'(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대장동 특혜 의혹 특별검사법안)을 표결하는 29일 국회 본회의 일정을 고려해 발표를 늦추고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공천 과정에 불만을 가진 일부 의원이 이탈해 경우 쌍특검법 부결에 차질이 생기는 것을 막고자 한다는 것이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특검법 표결, 컷오프 대상자의 탈당과 개혁신당 합류 가능성 등 여러 경우를 따지고 있을 것"이라며 "공천 후반부에 보수 텃밭에 '윤심 공천'을 할 수 있는데 당에서 반발이 표출되더라도 최대한 늦추는 게 유리하다고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는 "보류 지역에는 신청자 외 당이 경쟁력 있다고 판단한 다른 인물이 공천받을 가능성도 있다"며 "공천이 늦어지고 있는데, 유권자에게 후보를 알아볼 시간을 충분히 보장하기 위해서라도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