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제 없다더니" 4차방류 앞두고 오염수 누출, 도쿄전력 "사과"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8:55
  • 글자크기조절
일본 오쿠마시 도쿄전력 제1원자력발전소에 설치된 오염수 처리 설비/사진=뉴스1 /사진=(오쿠마 AFP=뉴스1) 홍유진 기자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내 오염수 정화 장치에서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오염수가 실외로 누출, 도쿄전력이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일본 NHK는 도쿄전력 측이 이날 후쿠시마현내 어협 회의에 참석해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오염수가 실외 누출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도쿄전력 관계자는 바다의 오염이 걱정된다는 어협 회장 발언에 대해 "여러가지 걱정이나 폐를 끼쳐 죄송하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도쿄전력은 지난 7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정화장치에서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물 약 1.5t이 누출된 것을 확인하고 물이 스며든 토양을 회수하는 동시에 바다로의 유출이 없는지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원전 오염수 누출은 닫아야 하는 밸브가 열려 있었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작업 지침서에 밸브를 닫는 조작을 명기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도쿄전력은 작업 지침서를 재검토하고 있다.

이날 열린 어협 회의에는 후쿠시마현 내 어협 조합장 등이 참석했고, 이 자리에 도쿄전력 관계자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 참가자들은 매뉴얼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실제로 진행되고 있는 작업도 파악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쿄전력은 오는 28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의 4차 해양 방류를 앞두고 있다.

앞선 1~3차 방류 때처럼 이번에도 17일간 오염수 약 7800t을 후쿠시마 제1원전 앞바다로 흘려보낼 계획이다. 방사능 오염수는 지난해 8월 24일 시작돼 지금까지 세 차례에 걸쳐 약 2만3400t이 방류됐다.

도쿄전력 측은 방류 예정인 방사능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을 분석한 결과, 정부와 도쿄전력이 정한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출산 도쿄 집값 840조 날아간다"…한국에도 섬뜩한 경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