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애플, 전기차 개발 포기…애플카 개발팀 해체, AI팀으로 이동

머니투데이
  • 권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504
  • 2024.02.28 07:01
  • 글자크기조절
뉴욕 애플 스토어
애플이 전기차 개발을 추진해왔던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을 해체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이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의 약 2000명 직원들에게 프로젝트가 마무리될 것이고 많은 직원들이 생성형 인공지능(AI) 부서로 이동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이는 애플이 그간 테슬라와 경쟁할 수 있는 전기차를 만들기 위해 진행해왔던 비밀스런 노력을 중단한다는 의미다.

애플은 전기차 개발 프로젝트를 위해 수천 명의 직원을 고용했지만 애플의 핵심 사업인 전자기기 및 온라인 서비스와 맞지 않다는 의견이 있었고 애플이 어떤 자동차회사를 통해 전기차를 생산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많았다.

애플이 전기차를 개발할 것이라는 보도는 애플이 자동차회사에서 자동차 엔지니어와 기타 인력을 영입했던 2014년에 처음 나왔다.


애플은 또 센서를 장착한 애플 소유의 자율주행차를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주행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했다.

전기차를 개발하는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은 수년 동안 여러 차례 조직 개편을 거쳤으며 2019년에는 직원들이 회사의 다른 부서로 이동하는 가운데 정리해고가 이뤄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애플이 전기차 출시 시점을 2028년으로 미룬다는 보도도 나왔다.

애플은 인포테인먼트를 지향하는 카플레이 소프트웨어 등 다른 자동차 관련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애플 주가는 이날 자동차 개발팀 해체 소식에 0.8% 상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