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집에 유독물질이 있다고?…불 막는 방화문에 무슨 일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06:10
  • 글자크기조절

'내화성 세라믹섬유' 지난 1월 유독물질로 지정
살아남은 업체 단 두 곳 뿐

동국씨엠이 컬러강판으로 제조한 방화문./사진제공=동국제강그룹
유독물질을 사용하지 않고 방화문을 제작하는 업체가 단 두 곳뿐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장 오는 4월부터 착공되는 아파트에 유독물질 없는 방화문 수요가 늘며 방화문 수급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 1월 '내화성 세라믹섬유'를 유독물질로 지정한 가운데 국내에서 2개 업체 만이 내화성 세라믹섬유를 사용하지 않고 차열 방화문을 제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화성 세라믹섬유는 차열, 단열, 결로 등 방화문의 성능을 높이기 위한 필수 자재로 사용되어 왔다.


방화문은 불이 났을 때 구조 시간을 확보하고, 불길과 유독가스를 막아주는 중요 장치다. 방화문은 크게 1시간 이상 불과 연기를 막아주는 비차열 방화문과 30분간 열까지 차단하는 차열 방화문으로 나뉜다. 보통 아파트 1세대당 평균 2.5개 물량이 들어간다. 국내 방화문 시장 규모는 2022년 기준 7000억원이다.

국토교통부는 방화문 하자 소송 등 소비자들의 품질 불만이 이어지자 2021년 8월 '방화문 품질인정제'을 도입했다. 이에 따라 2021년 8월 이후 시공하는 아파트에는 품질인정제를 통과한 방화문만 사용하도록 의무화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인정제를 획득한 업체는 총 82개사다.

차열(화염·연기·열까지 차단) 성능까지 인증을 획득한 업체는 19개사, 39개 품목이다. 하지만 인증을 획득한 차열 방화문 39개 품목 중 37개가 내화성 세라믹 혹은 유사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내화성 세라믹을 사용하지 않는 차열 방화문을 생산하는 업체는 동국제강그룹(동국씨엠), 국일도어에 불과하다.


아파트 대피공간에 설치되는 방화문은 반드시 차열 기능이 있는 방화문을 설치해야 한다. 만약 연간 30만호의 주택이 신규 착공된다면 차열 방화문 15~30만개가 필요한 셈인데, 이 물량 전체를 두 개 업체가 대응해야하는 것이다. 주로 현관문에 사용되는 비차열 방화문도 마찬가지다. 다수의 업체가 단열과 결로 성능 향상을 위해 내화성 세라믹 섬유를 사용한 제품으로 품질인정을 받았다.

업계에선 아파트 입주민들이 유독물질을 포함하지 않은 방화문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공급업체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방화문 공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단 우려가 나온다. 건설사의 세라믹 섬유 미사용 방화문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이란 예측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유독물질 지정 고시는 오는 4월10일부터 시행된다. 다만 개선조치는 1년간 유예된다.

업계 관계자는 "집에 사용되는 문에 유독물질이 있다는 소문만 돌아도 입주민들은 예민하게 반응할 것"며 "유독물질에 대한 법개정이 진행되는 상황에서도 이에 대한 고려 없이 다수의 업체에 품질인정이 진행되어 수급난 뿐 아니라, 방화문 제조업체들의 피해도 예상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뉴진스 이탈 시나리오는?…하이브, 이틀새 시총 8500억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