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엄상필 대법관 후보자 "'의료사고 부담 완화' 특례법에 충분히 공감"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8 12:49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엄상필 대법관 후보자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4.2.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엄상필 대법관 후보자가 의료 사고가 났을 때 의사가 보험에 가입했으면 법적 책임을 줄여주는 내용의 '의료사고처리특례법안' 취지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엄 후보자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료사고처리특례법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냐"고 묻자 "충분히 공감할 수 있고 추진에 관해 전혀 이의가 없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엄 후보자는 또 환자단체가 '의료사고 입증 책임을 의료진에게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신 의원의 말씀을 들으면서 양측의 의견을 이해할 수 있었다"며 "충분히 균형을 잘 고려해 판단해야 할 문제라는 것을 새로 깨달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의료사고처리특례법 초안을 발표했다. 의사가 책임·종합보험에 가입하면 의료 사고가 나도 처벌 부담이 줄이는 게 골자다. 또 피해 환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의료인을 재판에 넘기지 않도록 했다.

엄 후보자는 촉법소년 연령 하향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법무부는 촉법소년 연령을 만 13세 미만으로 낮추는 내용의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엄 후보자는 "하향이든 상향이든 정확한 기준을 정할 수 있느냐는 문제가 있다"며 "연령을 낮춰 형사처벌을 가하는 정도를 더 넓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들지만 어디까지 낮춰야 할지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특별한 과학적인 근거가 있지 않은 이상 (촉법소년 연령을) 유지하는 것도 괜찮다고 본다"고 밝혔다.

엄 후보자는 법원이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로는 재판 지연을 꼽았다. 엄 후보자는 "법원이 해결해야 할 시급한 과제는 재판 지연 해소"라며 "재판 지연의 원인은 결코 단순하지 않고 복잡하게 얽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상고심 재판을 담당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우선은 기존의 소송법령 조항을 최대한 활용해 신속한 집중심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더 나아가 재판 지연을 초래하는 요소를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데에도 경험과 지혜를 보태겠다"고 밝혔다.

엄 후보자는 경남 진주 출신으로 진주동명고와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했다. 1997년 서울지법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해 서울가정법원을 거쳐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