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영주 "벤처의 마중물 되겠다"…중소벤처 R&D 전략 논의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3:0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오영주(앞줄 왼쪽 다섯 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중소벤처 R&D 미래전략 라운드테이블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24.01.31. [email protected] /사진=황준선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출범시킨 중소벤처 R&D(연구개발) 미래전략 라운드테이블의 첫 워킹그룹 세미나를 29일 열어 고위험·고성과 분야의 민간 주도 기업을 육성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R&D 라운드테이블 분과 WG(워킹그룹) 세미나를 주재하고 "라운드테이블의 R&D 미래 방향 고민이 정책에 잘 연결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미나는 박찬수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선임연구원의 발제로 시작했다. 중소벤처 R&D 전략성 강화방안 가운데 '혁신선도군'과 '일반기업군'으로 구분해 R&D 사업 전략을 재구성하는 방안, 고위험·고성과 분야 민간 주도 기업 성장·육성 방안 등이 거론됐다.

이어진 토의 시간에 공공-민간 연계 강화, 중소·벤처기업의 국가경제 기여를 고려한 중소벤처 R&D 지원 필요성 등이 다뤄졌다.

라운드테이블은 지난 1월31일 출범 회의를 가진 후 △전략기술·글로벌 R&D △R&D 구조개편 △AX(AI 전환) 등 3개 주제별 워킹그룹을 구성했다. STEPI가 간사를 맡았다. 1차 인선된 자문위원 10명 외에 이날 7명을 추가 위촉했다.


오영주 장관은 "지난 1월 말 출범 후 R&D 미래전략 라운드테이블이 본격 가동 중"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 R&D가 혁신벤처의 성장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농협중앙회→농협금융, '낙하산' 임직원 인사이동 막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