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도, 올해 관광객 400만명 유치...해외 역량 '총동원'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1:52
  • 글자크기조절

경기관광공사, 지방관광공사 최초 '해외 현지 대표사무소' 설립 추진

지난달 24일 조원용 경기관광공사 사장(오른쪽)이 천꽌치 트립닷컴그룹 부총재와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외래관광객 400만명 유치를 목표로 국제 교류 확대에 나선다. 이를 위해 경기관광공사는 지방관광공사 최초로 해외 현지 대표사무소를 설립을 추진한다.


29일 도에 따르면 방문 외국인 관광객은 2021년 21만명에서 2022년 45만명, 2023년 140만명으로 코로나19 종식 이후 급증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260만명과 비교하면 부족하다.

도는 올해 중국 시장 전면 재개방과 K-컬쳐, K-푸드 등 4차 한류 글로벌 확산 추세를 활용해 외국인 관광객을 400만명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관광지로서의 경기도 인지도 강화 △세계적인 여행기업과 협력 강화 △해외 자매·우호 지역과 문화·관광교류 확대 △구미주, 중동 등 신규시장 개척 등 4가지 방향으로 올해 관광객 유치 전략을 추진한다.

경기관광공사는 경기도 인지도를 높이는 홍보를 본격화하고자 올해 해외 현지 대표사무소를 설립할 계획이다. 기존 홍보사무소는 상하이, 칭다오, 타이베이, 방콕 등 현지에 위탁해 운영 중이며 여기에 더해 직영 대표사무소를 설립한다. 이를 통해 현지 우수 글로벌 기업의 경기도 포상관광 유치, 관광트렌드 실시간 분석을 통한 맞춤형 마케팅 추진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한다.

해외 유력 여행기업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한다. 도는 지난달 아시아 최대 온라인여행플랫폼인 트립닷컴(중국 타겟)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계속해서 클룩(동남아 타깃), 트립어드바이저(구미주 타깃), 라쿠텐(일본 타깃) 등과도 협업해 공동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협력 여행사도 확대한다. 지난해 10개국 12개에서 올해 12개국 24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가별 여행객 취향에 맞는 관광상품 개발과 판매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해외 지방정부와의 우호 협력 강화를 통한 관광객 유치 마케팅을 추진한다. 도는 현재 중국 랴오닝성, 산둥성, 장쑤성, 광둥성, 충칭시, 헤이룽장성 등과 자매·우호 결연관계를 맺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해당 지역 주요 도시에서 민관 합동 관광설명회(로드쇼)를 열어 단체여행 관광객을 유치한다.

방한 외국인들의 국적이 다변화 되고 있는 점을 반영해 이들 국가 관광객이 선호하는 DMZ, 액티비티, 한류, 세계유산 등 관광상품을 발굴한다. 또 구미주, 중동 현지 유력여행사와도 협업을 통한 관광상품을 개발한다.

이밖에도 서울과 경기도 주요 관광지를 왕복하는 일일투어버스를 운영한다. 경기 투어라인(EG 투어)도 기존 5개(용인-수원, 포천, 광주-양평-가평, 파주, 수원)노선을 올해 7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관광자원이 분산돼 있고, 대중교통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약점을 갖고 있지만 앞서 밝힌 종합대책을 통해 이를 극복하겠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웠던 경기도 관광산업의 완전 회복과 외국인 관광객 400만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기 유치원마저 줄휴업… 저출생 충격파 '시작'에 불과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