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의대생 휴학 신청 누적 1만3600여건…전체의 70% 수준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1:36
  • 글자크기조절
지난 21일 서울의 한 의과대학 부속 건물 모습/사진=뉴스1 /사진=(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방침에 반발해 휴학을 신청한 의대생 휴학계가 200건 이상 새로 접수됐다.

29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대를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3개교에서 의대생 227명이 휴학을 신청했다.


이 중 2개교 2명의 휴학이 승인됐지만 입대와 건강 사유 등으로 동맹휴학을 사유로 적어낸 휴학계에 대한 승인이 이뤄진 것은 아니다. 정부 집계 이래 '동맹휴학'에 대한 휴학 허가 사례는 없었다.

일일 신규 휴학계 제출 건수는 19일 1133명, 20일 7620명, 21일 3025명, 22일 49명, 주말인 23~25일 847명, 26일 515명, 27일 282명에 이어 전날까지 열흘간 총 1만3698명이 휴학을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 기준 전국 의대 재학생(1만8793명)의 72.9%가 휴학계를 낸 셈이다.

교육부는 의대생 전체 26.9%에 해당하는 누적 5056명만 학칙상 요건에 맞는 유효한 휴학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부터 학칙 요건에 맞지 않은 휴학계는 현황 집계에서 제외하고 발표하고 있다.


전날 하루 2개 의대에서 2명이 제출했던 휴학계를 철회했다. 지난 19~28일까지 누적 철회건수는 468건이다. 일부 철회 후 다시 제출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기준 수업 거부가 확인된 곳은 6개교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날 의대를 운영하는 대학 40개교 총장들과 만나 "학업에 차질이 없도록 정상적으로 수업도 실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단체 행동이 장기간 이어질 경우 학생들은 '집단 유급'에 처할 수 있다. 특히 다음 주 대학 대부분 학과가 개강에 나서기 때문에 개강연기나 휴강을 이어가지 않을 경우, 수업을 거부하는 의대생은 출석일수 부족에 따른 유급 등 불이익을 입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교육부는 다음 달 4일까지 의대를 보유한 대학을 통해 대학별로 증원을 희망하는 정원 수요를 제출받을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날 "거점국립대 의대교수를 2027년까지 1000명까지 늘리고 필요한 경우 현장 수요를 고려해 추가로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