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모건스탠리 "과도한 금리방향 베팅보단 이자수익 집중이 최선의 전략"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43
  • 2024.02.29 16:44
  • 글자크기조절
29일 오후 서울 중구 KIC 본사에서 ‘공공기관 해외투자협의회(해투협)’ 45차 회의가 열렸다./사진제공=KIC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가 국내 공공기관 해외투자 전문가들과 올해 금융시장을 전망하고 채권 투자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제45차 공공기관 해외투자협의회(해투협)'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해투협은 국내 공공기관이 해외투자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2014년 KIC 주도로 설립된 협의체다. 이날 회의에는 연기금·공제회·중앙회 등의 투자 담당자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주제 발표자로 나선 마이클 쿠시마 모건스탠리 투자운용 사업부문 채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중앙은행의 목표 수준을 상회하고 있다"며 "올해 금리 인하가 이뤄지겠지만 정확한 시기와 인하 폭을 가늠하기에는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며 (미 국채 10년물 등) 중장기 국채의 금리 향방을 예측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우량 채권에서 2% 이상의 실질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현 금리 수준은 상당히 매력적"이라며 "과도하게 금리 방향에 베팅하는 리스크를 감수하지 않고 이자수익에 집중하는 것이 최선의 전략"이라고 말했다.

쿠시마 CIO는 구체적으로 "크레딧(Credit) 단기물에서 좋은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예컨대 미국 주택담보부증권(RMBS)의 경우 높은 금리 수준과 함께 미국 주택 가격이 비교적 안정적이며 담보인정비율(LTV)은 낮다는 것이다.


마이클 쿠시마 CIO의 발표에 이어 KIC 자산배분실이 올해 금융시장 및 자산군별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이훈 KIC 투자운용부문장(CIO)은 "최근 글로벌 경제 전망은 고금리 및 지정학적 갈등에 따른 우려와 인공지능(AI) 등 기술 혁신에 대한 희망이 공존하고 있다"며 "합리적인 분석을 바탕으로 중장기 투자 전략을 고민하는 게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기 유치원마저 줄휴업… 저출생 충격파 '시작'에 불과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