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나스닥지수, 2년3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 마감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1 10:07
  • 글자크기조절
뉴욕 타임스퀘어 나스닥 마켓플레이스
미국 뉴욕 증시에서 나스닥 지수가 2년여 만에 사상 최고치로 장을 마감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주시하는 1월 개인소비지출(PCE) 수치가 예상치에 부합하자 상승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나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90%(144.18포인트) 상승한 1만6091.92로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 2021년 11월 19일(1만6057.44)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수치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47.37포인트(0.12%) 오른 3만8996.39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26.51포인트(0.52%) 오른 5096.27을 각각 기록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주요 3대 주가지수가 모두 상승한 배경은 PCE 물가지수가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기 때문이다. 상무부 경제분석국에 따르면 1월 근원 PCE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8% 상승하며 전달(2.9% 상승)보다 둔화했다. 1월 기준으로 최근 3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월 대비로는 0.4% 올랐다. 이 수치는 시장이 예상한 수준에 부합했다.

1월 PCE 물가에서는 전년 대비 수치가 모두 전달보다 둔화하는 흐름을 보였고 전달 대비로는 가속화돼 물가 둔화세가 고르지 않음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는 1월 계절적 요인 등과 연초 기업들의 가격 인상 등이 맞물려 나온 상황인 만큼 물가 둔화 추세가 훼손된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짙다. 특히 시장은 이미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이후 이런 상황을 예상해왔다는 점에서 시장은 다소 안도했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 투자책임자는 "오늘 아침 발표된 지표는 강세론자들이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게 했다"며 "이들은 인플레이션이 재개해 연준이 금리 인하를 연기할 것을 우려해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80만원 中로봇청소기' 한국서 대박…"만족" 지갑 열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