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표팀 코치진 앞에서 결승골→이승우 "태극마크? 잘 준비하고 있다" [인천 현장]

스타뉴스
  • 인천=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2 22:30
  • 글자크기조절
이승우의 골 세리머니. /사진=OSEN 제공
골 세리머니하는 이승우. /사진=OSEN 제공
수원FC 공격수 이승우(26)가 극장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마침 한국 축구대표팀 코치진도 경기장을 찾아 이승우의 경기를 지켜봤다.

수원FC는 2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개막 1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1-0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0-0 살얼음판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후반 추가시간 베테랑 미드필더 윤빛가람이 극적인 페널티킥 기회를 얻어냈다. 이에 이승우가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날 이승우는 팀 전술적인 이유로 후반 교체로 나섰는데, 이승우는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팀에 승점 3점을 안겼다.


경기 후 이승우는 "어려운 경기장에서,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승점 1점이 아닌 승점 3점을 쌓았다. 비길 경기는 이기고, 질 경기는 비기는 게 상당히 중요하다. 지난 해 비길 경기를 지고 이길 경기를 많이 비겼는데 올해는 시작이 좋아서 좋다"며 "올 시즌에는 골이 빨리 터졌다. 첫 시즌도 그랬고 지난 시즌에도 따뜻할 때 골을 넣었다. 올해는 추울 때 넣었다. 더 많이 넣어보도록 하겠다"고 만족했다.

또 이승우는 "너무 추운 날씨에 많은 팬들이 찾아주셨다. 1년, 2년 팬들의 숫자가 더 늘어나는 것 같다. K리그 다른 팀들도 팬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 부분이 고맙다. 응원해주셔서 선수들이 힘을 내고 있다. 오늘도 추운 날씨에 팬들이 와주셔서 응원해준 것이 감사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대표팀의 정조국, 조용형 코치가 관전해 선수들의 기량을 체크했다. 마침 이승우도 골을 터뜨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오랫동안 대표팀에서 외면을 받았던 이승우는 "이전이나 지금이나 앞으로 잘 준비하고 있다. 대표팀에 뽑힐지 안 뽑힐지는 감독님의 권한이다. 저는 선수로서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겨울 이승우는 이적설이 돌았다. 하지만 수원FC에 남았다. 이승우는 "선수로서 책임감을 경기장에서 보여줘야 한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수원FC는 사령탑이 바뀌었다. 지난 해까지 팀을 이끌던 김도균 감독이 서울이랜드로 향했다. 대신 김은중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 이승우는 두 사령탑의 전술 차이에 대해 "많은 포지션을 뛰었기 때문에 공격 지역에서 편하다. 지난 해 미드필더로 뛰기도 했다. 불편함이 전혀 없다"며 "두 감독님의 차이가 있다면 김도균 감독님은 화끈하고 공격축구를 하셨다. 한 골을 먹어도 두 골, 세 골을 넣는 공격축구를 원하셨다. 김은중 감독님은 0-0이나, 1-0 등 최소한 실점을 통해서 이기는 실리적인 축구를 원하신다"고 설명했다.

이승우가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차기 전 볼에 키스하고 있다. /사진=OSEN 제공
이승우가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차기 전 볼에 키스하고 있다. /사진=OSEN 제공
수원FC는 올 시즌에 앞서 외국인 공격수 안데르손을 영입했다. 김은중 감독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칭찬할 정도다. 안데르손은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에서 이승우와 함께 뛰기도 했다. 이승우는 "안데르손과 포르투갈에서 같이 있었는데 기술이 좋은 선수이고 팀에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선수다. 제가 빨리 오라고 꼬셨다"고 웃으며 "라스와 무릴로 등이 좋은 활약을 펼쳐서 비교를 할 수 없겠지만, 지금 있는 선수들도 좋은 선수들이고 잘할 것이다. 다만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서로의 플레이 스타일을 이해하면서 적응해야한다"고 힘을 보탰다.

벌써 K리그 3년차에 접어든 이승우는 "벌써 3번째 시즌이다. 지난 2시즌보다 올 시즌이 더 욕심이 난다. 첫 시즌은 하루하루 긴장감에 살았고 매 경기 압박감이 심했다. 그렇게 1년이 지나갔다. 두 번째 시즌도 마찬가지였다. 1년 잘하고 두 번째 시즌 때 못하면 '반짝'이라는 부담이 있었다. 지난 2시즌 때 잘해서 세 번째 시즌은 편안함이 있다. 지난 2시즌보다 많은 골을 넣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유럽 진출에 대해서도 질문을 받은 이승우는 "유럽에 가고 싶은 마음은 선수로서 당연히 있다. 하지만 이전과 비교해 많이 차분해졌다. 이전에는 매 경기 선발로 나가야 하고 골을 넣어야 한다는 어린 생각과 마음이 들었다. 생각해보면 섣부르고 욕심이 과했다. 지금은 안정된 마음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우의 골 세리머니. /사진=OSEN 제공
이승우의 골 세리머니. /사진=OSEN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