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맨유 출신' 린가드, 아쉬운 K리그 데뷔…거친 태클→퇴장 요구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3 08:25
  • 글자크기조절
2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4 1라운드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 FC서울 린가드가 광주FC 정호연을 뒤쫓고 있다. /사진=뉴시스
2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4 1라운드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 팀이 1대 0으로 밀리는 상황에서 FC서울 린가드가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제시 린가드가 K리그1 데뷔전을 소화했으나 아직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은 듯 아쉬운 플레이를 펼쳤다.


린가드가 소속된 FC서울은 지난 2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광주FC를 상대로 하나은행 K리그1 2024 1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경기는 광주의 2-0 승리로 끝났다.

이날 린가드는 후반 31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김기동 서울 감독은 당초 "아직 (경기에 뛸) 몸이 안 돼 있다"며 린가드의 광주전 출전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2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4 1라운드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 FC서울 린가드가 광주FC 정호연을 뒤쫓고 있다. /사진=뉴시스
2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4 1라운드 광주FC와 FC서울의 경기, FC서울 린가드가 광주FC 정호연을 뒤쫓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서울은 린가드를 출전시켰고, 린가드는 교체로 들어오자마자 박스 밖에서 왼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후반 36분에는 예리한 크로스를 올리며 '클래스'를 자랑했다.

하지만 아직 몸이 덜 풀린 탓인지, 후반 추가시간 불필요한 거친 태클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 장면을 본 광주 스태프들은 "린가드를 퇴장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 팬들도 "린가드 퇴장"을 외쳤으나 주심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경기 후 '패장' 김기동 감독은 "우리가 골을 넣어야 했기에 15분을 남겨놓고 (린가드를) 투입했으나 아직 몸이 (경기를 소화할 수 있는 수준이) 되진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팀과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했기에 과거 자신이 보여줬던 모습에 비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좀 더 함께하면서 잘 만들어 보겠다"고 덧붙였다.

린가드는 데뷔전 패배의 아쉬움 때문인지 믹스트존을 그대로 지나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