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지난달 미국서 '역대 2월 최고' 6만341대 판매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3 10:25
  • 글자크기조절
더 뉴 투싼./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의 지난달 미국 판매량이 역대 2월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 법인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판매 대수는 6만341대로 전년 같은 달에 비해 6% 증가했다. 역대 2월 기준 최고 판매량이다.


현대차의 지난달 소매판매는 5만5341대로 이 역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친환경차 판매량이 전년에 비해 7% 증가하는 등 실적을 견인했다. 투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는 전년 같은 달에 비해 280%, 투싼 하이브리드(HEV)는 29% 각각 판매량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나 일렉트릭(EV)의 판매량은 15% 늘어났다.

차종별로 보면 1위 투싼(1만5999대), 2위 싼타페(9239대), 3위 엘란트라(아반떼의 수출명) 8432대 순이다.


제네시스와 기아를 포함한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난달 미국 판매량은 12만4005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이 가운데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이오닉6, 기아 EV6, EV9 등 전기차 4차종의 판매량이 전년보다 60% 늘어났다.

현대차 미국 법인의 랜디 파커 최고경영자(CEO)는 "전기차와 PHEV 판매 실적이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 모델들이 인정받은 것에 자부심을 느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뉴진스 이탈 시나리오는?…하이브, 이틀새 시총 8500억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