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野탈당' 김영주, 한동훈 제안 수락 "내일 국민의힘 입당"

머니투데이
  • 박상곤 기자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3 11:50
  • 글자크기조절

[the300](상보)김영주 부의장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국회부의장 김영주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김진아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구갑)이 오는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결정했다.

김 부의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입당 소식을 알리며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구체적으로 "지난 1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에서 한 위원장이 저에게 진영논리에 매몰돼 있는 여의도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는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해 함께 정치를 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 또한 그간 진영논리보다는 노동자들의 삶의 질 향상, 빈곤아동 등 소외계층 문제 해결, 국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등 이른바 생활정치를 위한 의정활동을 주로 해왔기에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여의도 정치를 바꿔보자는 한 위원장 주장에 십분 공감했다. 이에 한 위원장 제안을 수락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의장은 지난달 민주당 공천심사 결과에 반발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당시 김 부의장은 "민주당이 저에게 의정활동 하위 20%를 통보했다. 영등포 주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모멸감을 느낀다"고 했다. 지난 4년간 입법 등 각종 의정활동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왔던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이었다.


이후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입당을 제안했다. 두 사람은 지난 1일에는 서울 시내 한 한식당에서 만나 2시간 동안 만찬 회동을 했다.

한 위원장은 만찬을 마치고 김 부의장과 함께 나와 기자들을 만나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은 김 부의장님 같은 상식적이고 합리적이고 명분을 추구하는 큰 정치인을 품기엔 너무 망가졌다"며 "김 부의장님께서 많이 고뇌하고 계신 것으로 아는데 김 부의장님같이 경륜 있고 상식 있고 합리적인 정치를 하시는 분과 함께 정치를 하고 싶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김 부의장과 대화하면서 이 나라를 위해 어떤 정치를 하는 게 필요한지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많이 배웠다"고도 했다.

김 부의장은 당시 "제가 참 어렵다. (한 위원장은) 제 역할이 무엇인지, 해야 할 역할이 남아있는지에 관해 이야기 해주셨다"며 "제가 고민을 조금 더 해서 너무 늦지 않은 시간에 답을 드리기로 했다"고 했다.

한편 김 부의장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에서 국민의힘으로 당적을 옮긴 두 번째 현역 의원이다. 앞서 이상민 의원이 지난해 12월 탈당한 뒤 지난 1월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중순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 유성구을 단수 공천을 받아 6선에 도전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