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없는 신세에 로스쿨 보냈더니…그만 둔다는 딸" 부모 하소연에 '싸늘'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4 09:08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의 딸이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을 그만둔다고 해서 고민이라는 부모 사연에 일부 누리꾼들이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로스쿨 관두겠다는 딸 때문에 힘들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의 딸이 갑자기 로스쿨을 그만 다니겠다는 말에 고민이라며 하소연했다.


그는 "5년간 했던 고시 공부가 실패로 돌아갔던 기억이 남아 딸이라도 전문직 시켜보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공부시켰다"며 "없는 신세에 교육비며 용돈이며 전부 딸에게 투자했다"고 했다.

이어 "고등학교와 대학생 때는 지원만 해주면 잘하던 아이였다. (그런데) 갑자기 왜 이러나 싶고 복잡하다"라며 "집에 와서는 엄마 자랑거리로 사느라 주체적인 삶을 잃어버렸다며 울고불고 미치겠다. 관두게 해야 하나"라고 질문을 남겼다.

A씨가 첨부한 딸과의 메시지에서도 딸은 "엄마 나 너무 힘들다. 고등학생 때부터 하루의 절반을 책상에 앉아서 보내다 보니 즐거운 것도 없고 등 떠밀리듯 로스쿨 왔더니 법조인이 내 적성에 맞지도 않는 것 같다"며 "친구들처럼 돈 벌고 싶다. 나를 믿어달라. 학점 관리도 열심히 했다"고 호소한다.


사연을 본 대부분 누리꾼은 A씨를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딸을) 존중해달라. 부모가 진짜 절망적일 때는 아이가 아무런 목표도 없이 삶의 희망도 없이 그저 떠밀리듯 쫓기듯 무기력하게 사는 것"이라며 "자식이 '믿어달라'는 건 앞으로의 자기 인생을 아주 깊게 생각하며 설계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은 "왜 자신이 못 이룬 꿈을 자식에게 강요하냐"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게걸음' 증시 속 반도체·AI 담아라?… "12만전자 간다" 전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