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샐러드 주문 이틀 후…"시들었으니 환불해 줘" 별점 테러한 손님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4 10:23
  • 글자크기조절
/사진=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배달받은 샐러드를 이틀간 냉장 보관하다가 '채소가 시들었다'며 환불 요청한 고객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한 자영업자 사연이 전해졌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지난 3일 '장사 참 힘드네요(컴플레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 샐러드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 중인 A씨는 최근 올라온 '고객리뷰'를 갈무리해 공개했다.

리뷰를 쓴 고객 B씨는 "샐러드 개봉 스티커에 '냉장 보관, 2~3일 이내에 드세요'라고 적혀 있었고 이를 준수해 보관했는데, 연두부 샐러드 채소 상태가 먹지 못할 정도로 나빴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재배달 요청했는데 무응답이었고 직접 가게에 전화해 알바생에게 얘기했으나 역시 무응답이었다"며 "점심을 두 시간 동안 못했고 세 시간 후에 환불이 불가하다고 문자로 연락받았다"고 덧붙였다.


B씨는 해당 리뷰를 작성하면서 이 가게에 대한 별점 평가에서도 최하점인 1점을 줬다.

가게 사장인 A씨는 곧장 리뷰에 댓글을 달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틀 전에 시킨 걸 지금 먹고 갈변됐으니 환불해달라고요? 아이고 머리야"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틀 지난 건 환불 규정에 해당 안 된다. 이틀 뒤에 먹으면 당연히 상태가 처음보다 안 좋아지는 것은 상식인데 '재배달하고 먹다 만 것은 와서 수거해가라'라니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 힘들다"고 부연했다.

다른 자영업자들도 A씨의 사연에 안타까워했다.

한 자영업자는 "냉장고도 가정집마다 차이가 있을 것인데 무조건 야채 탓을 하는 고객을 보니 어지러울 지경이다"라면서도 "앞으로는 스티커 문구를 '당일 섭취'로 바꾸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