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트레저, 대규모 日 투어 화려한 피날레... 30만 관객 홀렸다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4 10:38
  • 글자크기조절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3,850원 ▲150 +0.34%)는 보이그룹 트레저가 30만명을 동원한 두 번째 일본 대규모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4일 밝혔다.


트레저는 지난 2일, 3일 일본 카나가와 요코하마시 K-아레나에서 '2024 TREASURE TOUR [REBOOT] IN JAPAN'의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 지역을 비롯해 후쿠오카, 사이타마, 아이치, 오사카, 후쿠이, 나고야, 히로시마 등 7개 도시서 16회에 걸쳐 총 30만 명의 관객이 함께했다.

이날 역시 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자리인 만큼 치열한 티켓팅 경쟁 속 양일 모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또 일본 6대 스포츠지 등 유력 언론들도 이를 조명하기 위해 참석, 현지 음악시장 내 트레저의 탄탄한 입지와 변함없는 인기를 실감케 했다.

폭발적인 함성 속 등장한 트레저의 기세도 160분간 쉴 새 없이 불타올랐다. 'BONA BONA' '직진 (JIKJIN)' 'BOY' 'HELLO' 등 큰 사랑을 받았던 대표곡들부터 수록곡·유닛 등을 선보였다. 특히 최근 현지서 발표돼 좋은 반응을 얻은 신곡 'LET IT BURN' 무대도 앙코르를 통해 처음 베일을 벗었다.

관객들은 트레저와 하나가 되어 축제 분위기를 만끽, 열렬한 '떼창'과 푸른빛의 물결로 화답했다. 트레저는 "이 무대가 당연한 게 아님을 알고 있다. 그래서 투어를 하는 매일이 더욱 기적같은 날들이었다"며 "행복해하는 팬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많은 힘을 얻었다. 너무 감사했고, 더 멋있는 모습으로 돌아올 테니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고 또 다른 추억을 약속했다.


한편 이날 트레저는 오는 7월부터 시작되는 카나가와, 히로시마, 효고, 아이치, 후쿠오카 등 5개 도시·20회차의 두 번째 팬미팅 투어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이미 작년 1월 성료한 첫 아레나 투어를 비롯해 첫 팬미팅 투어, [REBOOT] 투어까지 약 1년여간 트레저가 현지에서 끌어모은 관객 수만 80만 명 이상. 올해 팬 미팅 투어까지 더해지면 그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영향력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트레저의 다음 행선지는 아시아다. 더 많은 팬과 교감하고자 두 번째 아시아 투어를 기획한 트레저는 5개 도시서 총 8회에 걸쳐 공연을 개최한다. 이들은 5월 4일 마닐라를 시작으로 5월 18일 홍콩, 5월 24일·25일·26일 방콕, 6월 22일 쿠알라룸푸르, 6월 29일·30일 자카르타로 향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