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0개면 아파트 한 채값…한달새 50% 뛴 비트코인, 반감기 후 방향은?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49
  • 2024.03.04 15:39
  • 글자크기조절

[코인 인사이트]

[편집자주] '코인 인사이트'는 가상자산 시장의 주요 현안을 다각도로 분석합니다. 복잡한 이슈를 관통하는 핵심 메시지 파악에 주력합니다. 건전한 가상자산 시장 발전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습니다.

10개면 아파트 한 채값…한달새 50% 뛴 비트코인, 반감기 후 방향은?
비트코인이 4일 한때 6만6000달러(약 8800만원)를 재돌파하며 랠리를 재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비트코인은 지난달 29일 6만4000달러대를 돌파한 이후 차익 실현 매물 영향으로 보합세를 겪은 뒤 이날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사진=(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가상자산 대장주 비트코인이 반감기를 앞두고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원화 기준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면서 시장의 관심은 달러 기준 최고가 돌파 여부에 쏠린다. 오는 4월 말로 예정된 4번째 반감기를 전후한 투자 심리 변화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앞선 3번의 반감기 사례에서는 비트코인 가격을 끌어올리는 호재로 작용한 경우가 많았다. 일각에서는 최근 가격 급등세가 과도해 조정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한달 새 50% 급등한 비트코인… 반감기·현물ETF 효과


2024년 2월 이후 비트코인 가격 추이. /그래픽=조수아 기자.
2024년 2월 이후 비트코인 가격 추이. /그래픽=조수아 기자.

4일 가상자산시황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오후 3시30분 기준 전날보다 2.5% 오른 6만358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1주일과 1개월 상승률은 각각 23%, 48%에 달한다. 현재 가격은 2021년 11월10일 기록한 달러 기준 최고가 6만8790달러의 92%에 해당한다.


국내 최대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에서는 8865만원을 기록 중이다. 원화 기준으로는 지난달 28일 8300만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직전 최고가는 2021년 11월9일 기록한 8270만원이다.

최근 비트코인 급등세는 4번째 반감기 효과와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로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투자 심리를 부추긴 결과로 풀이된다. 올해 1월 상장한 미국 현물 ETF 10종목의 순유입 자금 규모는 70억달러(9조3163억원)를 돌파했다.

채굴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반감기는 4월21일 전후로 도래할 예정이다. 이번 반감기에는 채굴 보상이 6.25비트코인에서 3.125비트코인으로 감소한다. 반감기에 따라 비트코인 공급량이 감소해 희소성이 높아지는 효과를 가져온다. 반감기 때마다 가상자산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기 때문에 비트코인의 투자 심리를 자극하는 이벤트로 인식되기도 한다.




한달 전~반감기, 반감기 후 6개월 모두 올랐다


반감기 전후 비트코인 가격 변화. /그래픽=조수아 기자.
반감기 전후 비트코인 가격 변화. /그래픽=조수아 기자.

앞선 반감기는 2012년 11월28일, 2016년 7월9일, 2020년 5월12일 도래했다. 반감기를 전후한 비트코인 가격 변화를 보면 단기적으로 호재로 작용한 경우가 많았다. 2012년, 2020년, 2016년 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1개월 전부터 반감기까지는 2012년 15%, 2016년 13%, 2020년 26%로 3번 모두 올랐다. 반감기부터 1개월 후까지 가격 변화는 엇갈렸다. 2012년과 2020년에는 각각 9%, 8% 올랐으나 2016년의 경우 10% 떨어졌다. 3개월 후까지 기간도 마찬가지다. 2012년과 2020년에는 147%, 32% 상승했지만 2016년은 5% 하락했다.

반감기 후 기간을 6개월로 늘리면 3번 모두 가격 상승이 이뤄졌다. 2012년 942%, 2016년 39%, 2020년 85% 상승률을 기록했다. 첫 반감기 이후 다음 반감기가 도래할 때까지는 2012~2016년 5158%, 2016년~2020년 1253% 올랐다.

2021년 11월 최고가를 경신한 이후 급락세로 전환한 점도 주목해야 한다. 비트코인은 2022년 불어닥친 '크립토 윈터' 여파로 같은 해 12월 1만6000달러선까지 떨어졌다.

가상자산 업계에서 가격 조정에 대한 경고도 나온다. JP모건은 최근 보고서에서 반감기 이후 비트코인 가격이 4만2000달러까지 급락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현재 가격의 33%에 달하는 조정이 일어날 수 있다는 추산이다. 반감기 이후 채굴 수익성 하락에 따라 비트코인 가치가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에 근거한다.

월가의 대표적인 비트코인 강세론자인 마이크 노보그라츠 갤럭시디지털 CEO 역시 "비트코인이 신고점에 도달하기 전에 조정을 받게 될 것"이라며 "조정이 발생할 경우 비트코인 가격이 5만달러 중반까지 밀려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10개면 아파트 한 채값…한달새 50% 뛴 비트코인, 반감기 후 방향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OECD 평균 추월한 한국 먹거리 물가…과일·외식이 끌어올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