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아, 2월 24만2656대 판매…"역기저 효과로 소폭 감소"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4 17:28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그룹은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상인 ‘2024 왓 카 어워즈(2024 What Car? Car of the Year Awards)’에서 기아 스포티지가 ‘올해의 패밀리 SUV(Family SUV of the Year)’ 부문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 제공) 2024.1.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기아가 올해 2월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4.6% 감소한 24만2656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역기저효과로 판매량이 소폭 줄었다.


차종별 실적을 살펴보면 스포티지가 4만7643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셀토스 2만5425대, 쏘렌토 2만4879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의 지난달 해외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19만8348대를 기록했다. 기저효과가 판매 감소의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지난해 2월 판매량은 전년 대비 12.1%가 증가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은 스포티지 4만652대, 셀토스 2만1458대, K3(포르테)가 1만8531대로 집계됐다.

국내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2.0% 감소한 4만4008대를 기록했다. 국내 전기차 보조금이 늦게 확정된 것에 따른 전기차 판매 감소, 기저효과 발생 등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2월 국내 판매량은 2022년 대비 26.9%가 증가했다.

지난달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8671대가 판매됐다. RV 판매량은 쏘렌토를 비롯해 카니발 7989대, 스포티지 6991대, 셀토스 3967대 등 총 2만9078대로 집계됐다. 승용은 레이 3972대, K5 2970대, K8 2165대 등 총 1만1753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3077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3177대가 팔렸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달은 전년보다 전기차 보조금이 늦게 발표되고 근무일수가 감소했으며 기저효과까지 발생해 전년 대비 판매가 감소했다"며 "하지만 미국·유럽 등 선진 시장 중심으로 견조한 판매를 유지하고 있고 국내 전기차 보조금도 확정되었기 때문에 이번달부터 판매가 다시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