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운전면허 자진 반납 어르신에게 10만원권 교통카드 지급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06:00
  • 글자크기조절

서울 거주 70세 이상 어르신 대상…동주민센터에서 수령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올해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70세 이상 어르신 2만9310명을 대상으로 10만원이 충전된 선불형 교통카드를 오는 7일부터 선착순으로 지급한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시는 65세 이상 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 2019년부터 해당 사업을 시작했다.

지원대상은 서울시에 주민등록을 둔 70세 이상 어르신(면허반납일 기준, 1954년 12월31일 이전 출생자)이다. 운전면허증을 반납하면 거주지 동주민센터에서 면허반납과 동시에 1인당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기존에 운전면허 자진 반납 혜택을 받은 적이 없어야 한다.

지원되는 무기명 선불형 교통카드는 전국 어디서나 버스, 택시 등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교통수단과 편의점 등 티머니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충전 금액 소진 시 본인 비용으로 추가 충전하면 재사용이 가능하다.

서울 내 70세 이상 어르신 운전면허 반납자는 교통카드 지원사업이 도입된 2019년 1만6956명을 시작으로 2022년 2만2626명, 2023년 2만5489명으로 증가세다.


윤종장 시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 중앙정부, 티머니복지재단 등과 협력해 면허 자진 반납 어르신에 대한 지원 규모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농협중앙회→농협금융, '낙하산' 임직원 인사이동 막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