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욕하고 밀쳤다…래퍼 비프리, 국힘 후보 선거운동 방해 혐의 입건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4 22:54
  • 글자크기조절
/사진=비프리 인스타그램
래퍼 비프리(39·본명 최성호)가 총선에 출마한 국민의힘 소속 지역구 후보의 선거 운동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최씨를 선거 방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6시10분쯤 지하철 4호선 쌍문역 근처에서 김재섭 후보(서울 도봉갑) 캠프 소속 선거사무원 A씨를 밀치고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당시 현장에서 김 후보에게 이태원 참사를 언급하는 등 폭언했고, 이를 말리던 A씨를 밀친 것으로 파악됐다.

최씨는 지난달 14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김 후보 캠프 소속 선거사무원에게 폭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선거 방해 혐의로 고소당하자 이날 항의하기 위해 김 후보와 캠프 관계자들을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증거 자료 등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매도 폭탄' 터졌다…30조원어치 사들이던 외인 '돌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