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밤샘진료 버티던 응급실 의사들 "한계 도달"…그래도 전공의 감쌌다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0:1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4일 국군수도병원 소속 군의관이 민간인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국방부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한 전공의 등 의사들의 집단 움직임에 대응해 지난달 20일부터 12개 군병원 응급실을 민간에 개방하고 의료를 지원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4.03.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류현주
응급의학과 의사들이 "한계에 도달했다"며 정부와 의사집단이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응급의학과 의사 3400여 명의 학술단체인 대한응급의학회는 4일 성명을 통해 "야간과 휴일 없이 밤샘 진료를 다 하고 있는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은 중증 응급환자에 대해 진료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응급의료의 최일선에서 비상 진료체계를 유지해 왔다"면서도 "현재까지 운영된 비상 진료체계는 실상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포함한 일선의 모든 의사 선생님들의 고군분투로 간신히 버텨 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 그 노력도 거의 한계에 달했다"며 "정부는 의료계와 모든 논제에 대해 적극적인 대화와 협의를 통해 더 이상의 혼란을 끝내고 국민을 위한 올바른 의료 개혁을 진행해 주실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잇따른 의대생 동맹 휴학과 전공의 사직, 전임의 재계약 포기 등에 대해서도 간접적으로 입장을 표명했다. 학회는 "국민 여러분께서 응급의료 이용에 겪고 계신 불편함과 어려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면서도 "대규모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정부의 의료 정책 추진으로 발생한 의료계 현안에 대한 의과대학생, 전공의, 전임의 선생님들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했다.

법적 조치를 시행하겠다는 정부에 대해서는 쓴소리를 냈다. 학회는 "의협(대한의사협회) 전·현직 대표자들에 대한 압수 수색과 소환 조사 소식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응급의학과 전공의 선생님들에 대한 행정 처분과 사법 처리가 기계적으로 진행된다는 정부 발표에도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