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할아버지 장례식에 화환 하나 안 보내"…중소기업 직장인 한탄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1:19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할아버지 장례식에 갔다가 비참한 기분을 느꼈다는 한 중소기업 직장인 한탄이 공감을 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번 주에 할아버지 장례식 했는데 비참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중소기업에 다니는 나는 할아버지의 별세 소식을 듣고 단 하루 휴가를 받아 연차를 붙여 3일을 쉬었다"며 "그거마저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욕을 먹어야 했다"고 했다.

그러나 회사에서 챙겨주는 건 하나도 없었다. 화환 하나 오지 않았고 부조도 십원 한 푼 없었다고 한다.

반면 대기업에 다니는 사촌 동생 회사는 회사 이름이 적힌 장례용품(그릇, 컵, 음식)이 600인분 배달이 왔다고 한다. 또 휴가 5일을 받았으며 화환도 사장, 노조, 팀, 사내 동아리에서 4개가 왔다. 부조금도 100만원 정도가 들어왔다고 한다.


A씨는 "저녁에 어른들이랑 술 마시는 데 '앞으로 잘 될 거다. 힘내라' 그러는 데 사촌 동생은 말해 뭐하겠냐"며 "뭔가 자존심이 박살 나더라. 할아버지 돌아가신 것보다 자존감 박살 나서 눈물이 났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 글에 크게 공감했다. 이들은 "이럴 때 중소기업 티가 난다", "사내 복지 평소엔 못 느끼다 이럴 때 크게 온다", "회사에서 화환이랑 부조금 보내놨는데 기 좀 살더라"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인플레 더 빨리 탈출?…"고물가 고착화 10개국 중 9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