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동훈, 이재명-조국 회동에 "국민에 대단히 해로운 결합"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청주(충북)=박상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6:12
  • 글자크기조절

[the300]이재명에 TV 토론 하자고 또 제안…"묵비권 드리겠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에서 열린 육아맘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만나 연대 의사를 밝힌 것을 두고 "국민에게 대단히 해로운 결합"이라고 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5일 충북 청주시 한 카페에서 '육아맘'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전통의 민주당은 망가졌다. 합리적인 사람은 다 내쫓고 그 자리를 위헌종북정당인 통합진보당 후예와 조국과 같은 사람으로 채우기로 했다는 것을 제가 말씀드린 바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이 대표 캠프에서 배우자실 부실장을 맡았던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호남에 전략공천하며 '사천'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서는 "민주당이 (사천이 아니라며) 법적 조치를 한다고 하던데 어떤 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을 공천한 것을 두고서는 "이것이 검사 독재고 검찰 공화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직 검사가 신분을 유지한 채 출마하거나 사직서를 내자마자 출마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현직 검사라는 준사법기관이 공정하게 일했냐는 국민 우려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이 우리 국민의힘에도 있었고 이 대표의 민주당에도 있었다. 두 당이 그런 사안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봐주길 바란다"며 "우리 당은 그 후보를 경선에도 올리지 않고 컷(배제)했다"며 "우리 당은 민주당보다 국민의 눈높이를 두려워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또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전국을 순회하며 민생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이 선거전이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민생을 챙기고 민생을 이롭게 하는 것이 대통령의 책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저와의 1대 1 토론을 거부하고 있다. 국민들이 원한다고 느꼈기 때문에 대한민국 모든 방송사가 제안을 먼저 한 것이지 제가 제안한 것이 아니다"라며 "야당 대표의 상대는 (대통령이 아닌) 여당 대표"라고 밝혔다.

이어 "총선 국면으로 당연히 저와 토론을 해야 한다. 거짓말만 안 하면 된다"며 "토론에 묵비권이 주어지지 않는데 저는 묵비권을 드리겠다"고도 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청주시 상당구 공천을 받은 정우택 국회부의장의 돈봉투 논란에 대해서는 "예의주시하겠지만 현 단계에서 공천을 배제할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공친 과정에서 부패 혐의가 명확하게 드러나면 두 번 고민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말이 바뀌는 과정들을 보면 단정지을 수 없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