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가온그룹, 버넥트 손잡고 메타버스 기술 고도화

머니투데이
  • 김혜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8 13:27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인공지능(AI) 토탈 솔루션 전문기업 가온그룹 (6,400원 ▲50 +0.79%)이 확장현실(XR) 전문기업 버넥트와 손잡고 메타버스 시장 공략에 나선다.


8일 가온그룹은 지난달 29일 버텍트와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으며 이번 협약으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XR 등 메타버스 전반의 기술 개발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가온그룹은 공공부문 XR 디바이스와 콘텐츠 공급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있고, 버넥트는 산업용 XR 솔루션에 강점이 있어 양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해 시너지 극대화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자회사 케이퓨처테크를 통해 XR 사업을 추진 중인 가온그룹은 2022년 특수 훈련용 5G XR 디바이스를 자체 개발해 경찰청에 공급한 이력이 있다.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스포츠대회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사업'에도 참여했다. 지난 1월 19일부터 2주간 진행된 대회에서 XR 디바이스, 이와 연동되는 AR콘텐츠를 선보였다.


버넥트는 3차원 공간과 객체를 실시간으로 검출하고 추적하는 컴퓨터 비전(Computer Vision) 기반의 원천기술을 활용해 XR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국내 주요 대기업과 정부, 공공기관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가온그룹 관계자는 "양사가 보유한 고유의 기술로 XR 통합 솔루션을 구축하고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 들어 메타버스 시장이 다시 주목받고 있는 만큼 시장에서 유의미한 지위를 선점하고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초 애플이 출시한 XR 헤드셋 '비전프로'의 판매 호조로 메타버스 대중화 시대 개화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와 소니 등 국내·외 빅테크 기업은 앞다퉈 XR 사업에 참전하며 속도를 내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마켓은 전 세계 XR 시장 규모가 올해 약 401억 달러(약 53조원)에서 2028년 1115억 달러(약 148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국 협력 역사적 이정표"… 尹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주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